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홍률 전 목포시장 "손혜원 전달문서 보안문건 아니다" 반박

입장문 내고 "공청회 등에 공개했던 내용을 발췌 편집한 자료" 해명
박홍률 목포시장
박홍률 목포시장[목포시 제공]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목포시가 무소속 손혜원 의원에게 건넸다는 '보안자료'와 관련해 박홍률 전 목포시장이 공개된 문서라고 주장했다.

박 전 시장은 20일 낸 입장문에서 "2017년 5월 18일 손혜원 의원을 만나 전달한 문서는 2017년 3월 용역보고회와 같은 해 5월 시민 공청회를 통해 공개된 내용을 요약한 문서"라고 밝혔다.

이어 "당시 시장으로서 목포시의 근대역사문화사업과 관련해 국회와 정부의 협력을 이끌기 위해 이미 시민들께 공개됐던 내용을 발췌 편집해 지역 현안 자료로 설명했다"고 주장했다.

비공개 비밀문건이 아닌, 공개된 문서를 편집해 전달했을 뿐이란 것이 박 전 시장의 설명이다.

박 전 시장은 "목포 발전과 원도심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한 소명을 다했다"면서 "목포 최대 현안인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근대역사문화공간과 개항역사의거리 조성을 위해 정치·경제·사회·문화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 협조를 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손혜원 의원과 만남도 오로지 목포 발전과 불 꺼진 원도심의 활성화를 위해 목포시장으로의 소명을 다하기 위해서"라면서 "목포시가 추진하던 도시재생사업의 성공을 위한 간절한 마음에서 현안 등을 설명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근대역사문화공간 사업의 지속과 성공을 위해 시민과 언론, 정치권의 협력이 절실하다"면서 "이번 사태와 관련해 당시 목포시장으로 결코 부당한 시정 운영이 없었다는 점을 명확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chog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20 11: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