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금리 인하 시사에 韓국고채 금리 일제히 연저점(종합)

송고시간2019-06-20 17:20

증권가 "연준 7월 금리인하 유력…한은 8월 인하 가능성"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제롬 파월 연준 의장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 인하를 시사하자 20일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급락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6.4bp(1bp=0.01%포인트) 내린 연 1.420%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지난 12일의 연저점(연 1.469%)을 하향 돌파한 것으로, 2016년 11월 9일(연 1.402%) 이후 2년 7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10년물은 연 1.545%로 5.6bp 내리고 20년물(연 1.585%)과 50년물(연 1.580%)도 각각 5.4bp, 5.0bp 하락해 모두 2016년 10월 13일(연 1.543%·1.578%·1.574%)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30년물(연 1.583%)은 5.2bp 내려 2016년 10월 10일(연 1.578%) 이후 가장 낮았다.

1년물(연 1.502%)과 5년물(연 1.450%)도 각각 4.6bp, 6.3bp 내렸다. 1년물은 2017년 9월 26일(연 1.495%), 5년물은 2016년 10월 24일(연 1.437%) 이후 최저다.

국고채 금리는 이미 경기둔화 우려에 따른 금리 인하 기대를 반영해 지난달 31일부터 전 구간이 기준금리(연 1.75%)를 밑돌고 있는 상황이다.

美 금리 인하 시사에 韓국고채 금리 일제히 연저점(종합) - 2

여기에 연준이 지난 18∼19일(현지시간) FOMC 회의에서 경기전망 불확실성을 거론하면서 금리 인하 가능성을 내비치자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연저점을 경신한 것이다.

이번 FOMC와 관련해 국내 증권가에서는 연준이 7월에 기준금리를 인하할 신호를 보였으며 이에 따라 한국은행도 오는 8월 기준금리 인하를 단행할 가능성이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은 "6월 FOMC는 기준금리는 동결했으나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인하 소수의견을 냈고 성명서에서 '인내심' 문구를 삭제하는 등 금리 인하 준비가 됐음을 시사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연내 연준의 첫 금리 인하 예상 시점을 종전 9월에서 7월로 앞당기면서 연내 두 차례 금리 인하 전망을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6월 FOMC는 기준금리 인하 시사와 함께 금리 인하 폭과 속도도 금융시장 기대에 상당한 수준으로 호응하는 비둘기파적(통화완화 선호) 이벤트였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에 따라 당초 올해 4분기로 예상한 미국 기준금리 인하 개시 시점을 3분기로 조정하고 올해 기준금리 2회 인하를 전망한다"고 말했다.

[그래픽] 미 연준 기준금리 동결
[그래픽] 미 연준 기준금리 동결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9일(현지시간) 현행 2.25~2.50%인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문홍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미국 경기는 작년 고점에서 완만하게 둔화하는 과정"이라며 "단시일 내 미국 경기가 침체에 빠질 가능성은 작으나 높아진 무역분쟁 불확실성과 낮은 인플레이션으로 예방적 통화정책 대응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미중 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변수는 있으나 연내 2회 기준금리 인하를 예상하며 내년까지 지속적인 금리 인하 사이클 진입을 전망한다"고 내다봤다.

다만 연준의 7월 금리 인하는 시기상조라는 신중론도 있다.

김지나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시장 기대보다는 다소 느린 9∼10월께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실제로 투표권이 있는 연준 위원 10명 중 기준금리 인하를 주장한 위원은 아직 1명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종 기준금리 인하는 위원 10명 중 6명이 주장해야 하는데 시장 기대처럼 7월 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인하하려면 한 달간 최소 5명 이상이 인하로 생각이 달라질 만큼 무역분쟁 추이가 최악으로 치달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스크린에 나온 연준의 금리동결 소식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스크린에 나온 연준의 금리동결 소식

[로이터=연합뉴스]

연준이 7월에 금리 인하를 단행하면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시기가 앞당겨지고 인하 폭이 커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신동수 유진투자증권[001200] 연구원은 "그동안 한은의 금리 인하 시점을 올해 4분기로 전망했으나 미중 무역분쟁 악화와 7월 연준의 금리 인하 조건에서는 그 시점이 8월로 앞당겨질 것"이라며 "연준이 연내 두 차례 금리 인하에 나서면 한은의 추가 금리 인하도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예하 키움증권 연구원은 "한은도 연준에 이어 8월에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가계 부채 등 금융 불균형 문제는 부담이지만 대외 불확실성 확대에 따라 주요국 통화정책이 완화적 기조로 돌아서는 데에 한은도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구혜영 미래에셋대우[006800] 연구원도 "연준의 완화적 통화정책 신호는 한은 금리 인하 시기를 앞당기는 촉매가 될 것"이라며 "한은은 연내 금리를 한 차례 인하할 것으로 전망하며 그 시기는 연준의 인하 시기에 따라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