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품화·디자인·지식재산권 보호…금천 G밸리에 원스톱 시설(종합)

송고시간2019-06-20 15:45

메이커 스페이스, 제품개발지원센터, 지식재산센터 개설

박원순 서울시장, 성윤모 산자부 장관, 박영선 중기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성윤모 산자부 장관, 박영선 중기부 장관

[촬영 김지헌]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 금천 G밸리가 디자인, 제조, 지식재산권 보호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신성장 거점으로 거듭난다.

서울시는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과 함께 G밸리의 디자인·제조 지원 집적시설을 20일 개소한다고 밝혔다.

아이디어를 빠르게 제품화할 수 있는 '메이커 스페이스 G캠프', 제품 디자인 개발을 지원하는 '디자인 주도 제품개발지원센터', 지식재산권을 만들고 보호하는 '서울지식재산센터 분소' 등 3개 시설이 생긴다.

메이커 스페이스 G캠프는 시제품 제작, 테스트, 양산 등을 위한 각종 소프트웨어와 기기를 구비한 곳이다.

금형 제작, 레이저커팅, 3D 프린팅 등을 해볼 수 있는 설비가 있다.

제품개발지원센터는 9천여개 소재 샘플, 스마트 스튜디오, 디지털 디자인실 등을 갖췄다.

메이커 스페이스 G캠프가 스타트업의 아이디어 구현과 제품화를 지원한다면 제품개발지원센터는 중소·중견 제조기업의 상품 개발에 디자인을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서울지식재산센터 분소에는 변리사 등 지식재산 전문가가 상주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사업 아이템으로 구체화하고 창업까지 연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서울 금천구 G밸리 메이커 스페이스의 납땜실
서울 금천구 G밸리 메이커 스페이스의 납땜실

[촬영 김지헌]

박원순 서울시장은 "산업화로 한강의 기적을 이룩한 대한민국이 지금 약간 정체 상태"라며 "시제품을 만들고, 디자인을 제대로 하고, 법적으로 보호받을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는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저는 지방균형발전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단기적 효과는 인프라와 인적 자원이 밀집한 서울에서 확실한 성과를 낸 다음 이를 다른 지역으로 확장하는 경로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4차산업혁명 시대에 제품의 질을 차별화하는 것은 디자인과 아이디어"라며 "메이커 스페이스에 디자인과 지적재산을 합친 이와 같은 장소가 전국적으로 퍼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성윤모 산자부 장관은 "우리 산업은 미중무역 갈등 장기화 등으로 중요한 도전에 직면했고 디자인 활용은 선진국과 비교해 저조한 시점"이라며 "디자인 주도 제품개발지원센터가 중소기업의 혁신을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