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품화·디자인·지식재산권 보호…금천 G밸리에 원스톱 시설

송고시간2019-06-20 14:00

메이커 스페이스, 제품개발지원센터, 지식재산센터 개설

부천메이커스페이스 장비실
부천메이커스페이스 장비실

[경기도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 금천 G밸리가 디자인, 제조, 지식재산권 보호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신성장 거점으로 거듭난다.

서울시는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과 함께 G밸리의 디자인·제조 지원 집적시설을 20일 개소한다고 밝혔다.

아이디어를 빠르게 제품화할 수 있는 '메이커 스페이스 G캠프', 제품 디자인 개발을 지원하는 '디자인 주도 제품개발지원센터', '지식재산권을 만들고 보호하는 '서울지식재산센터 분소' 등 3개 시설이 생긴다.

메이커 스페이스 G캠프는 시제품 제작, 테스트, 양산 등을 위한 각종 소프트웨어와 기기를 구비한 곳이다.

금형 제작, 레이저커팅, 3D 프린팅 등을 해볼 수 있는 설비가 있다.

제품개발지원센터는 9천여개 소재 샘플, 스마트 스튜디오, 디지털 디자인실 등을 갖췄다.

메이커 스페이스 G캠프가 스타트업의 아이디어 구현과 제품화를 지원한다면 제품개발지원센터는 중소·중견 제조기업의 상품 개발에 디자인을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서울지식재산센터 분소에는 변리사 등 지식재산 전문가가 상주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사업 아이템으로 구체화하고 창업까지 연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창업허브 등 시가 운영하는 40여개 창업시설과 연계해 혁신적 창업 아이디어를 빠르게 제품화하고 양산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