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동주, 본인 이사 선임안 또 제출…신동빈 해임안은 내지 않아(종합2보)

송고시간2019-06-20 15:58

SDJ "화해 제안 연장선"…롯데 "이사 선임 여부는 주총서 결정될 것"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롯데가(家)의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올해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주주총회에서도 자신의 이사직 복귀 안건을 제안하기로 했다.

하지만 지난해와 달리 동생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해임 안건은 제출하지 않을 예정이어서 그의 경영권 복귀 시도 행보를 놓고 엇갈린 해석이 나온다.

신 전 부회장이 대표로 있는 SDJ코퍼레이션은 신 전 부회장이 26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리는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주총에서 '신동주의 이사 선임 안건'을 제안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정기주총에서 시도했던 신 회장의 해임 안건은 제출하지 않았다고 SDJ코퍼레이션은 덧붙였다.

신 회장은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 사장과 함께 일본 롯데홀딩스의 공동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SDJ코퍼레이션 관계자는 "이번 주총에서 '신동주의 이사 선임 건'만 제안하는 것은 신 전 부회장이 신동빈 회장에게 지속적으로 시도해온 화해 제안의 연장선에 있다"고 말했다.

신 전 부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최대주주인 광윤사의 대표로서 롯데그룹 전체를 위해 동생인 신동빈 회장과 과거 응어리를 풀고 향후 한일 롯데그룹 경영권 안정화를 실현하자는 화해의 뜻을 담고 있다는 것이다.

SDJ 측은 그동안 신 전 부회장이 신 회장에게 다양한 경로를 통해 화해 제안을 시도했으며 정기주총이 열릴 때까지 이러한 화해 제안에 대한 신 회장의 답변을 기다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롯데 안팎에서는 신 전 부회장의 이 같은 제스처가 큰 의미가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올해가 신 회장을 비롯한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진의 2년 임기가 만료되는 해여서 사실상 해임 안건을 제출해도 실효성이 없기 때문에 신 전 부회장이 안건 제출을 포기했다는 것이다.

또 경영권 분쟁이 시작됐던 2015년 7월부터 지난해까지 5차례에 걸쳐 열린 일본 롯데홀딩스 주총 표 대결에서 신 회장이 모두 완승했던 지분 구도가 전혀 바뀌지 않은 것도 신 전 부회장이 물러설 수밖에 없는 배경으로 꼽힌다.

설사 신 전 부회장이 2년 전 정기주총 때처럼 신 회장과 쓰쿠다 사장 대신 자신의 측근들을 이사진으로 앉히기 위한 '새로운 경영진 선임 안건'을 상정하더라도 표 대결에서 승리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관측된다.

올해 또다시 제출한 자신의 이사직 복귀 안건 역시 과거 5차례의 표 대결 결과와 마찬가지로 부결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롯데 안팎의 대체적 관측이다.

롯데 관계자는 "신규 임원 선임은 상법 절차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며 특정 주주 개인의 의지로 결정되지 않는다"라며 "가족으로서의 화해는 있을 수 있지만 사적인 부분과 상법 절차에 따라 움직이는 기업의 일은 구분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家 신동빈, 신격호, 신동주 삼부자(왼쪽부터)
롯데家 신동빈, 신격호, 신동주 삼부자(왼쪽부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