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영호 "김정은, 시진핑 통해 트럼프에 비핵화 양보안 전달할듯"(종합)

송고시간2019-06-20 18:08

도쿄서 마이니치신문 인터뷰…"3차 북미정상회담 실현 가능성 있어"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김정선 특파원 =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북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통해 비핵화에 관한 새 양보안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태 전 공사는 지난 19일 도쿄에서 마이니치신문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시 주석이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하는 것에 대해 언급하면서 이같이 예상했다.

태 전 공사는 김 위원장은 비핵화에 관한 북측의 새로운 안을 시 주석에게 설명하고 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해 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며 시 주석을 미국과의 중개역으로 세우려는 것이 김 위원장의 생각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지난 4월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북·미 양쪽이 서로 일방적 요구 조건을 버리고 건설적 해법을 찾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언급한 뒤 북한 외무성이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이 내용을 반복한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시 주석과의 이번 평양 회담에서 지금까지와는 다른 핵시설 폐기 등이 포함된 양보안을 제시하고, 시 주석은 이를 오는 28~29일 오사카(大阪)에서 예정된 주요 20개국·지역(G20) 정상회의 때 만나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시하는 시나리오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재선을 위해 외교면에서 성과를 서둘러 내야 하는 처지인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새 제안을 받아들여 3번째 북·미 간 정상회담이 실현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교도통신에 따르면 그는 20일 도쿄도(東京都) 내 외국 특파원협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비핵화를 둘러싼 대미 협상에서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중개자'로서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의 대북 제재가 "현재 수준이라면 김 위원장 체제는 견딜 수 있다"며 한층 더 제재를 하지 않으면 핵무기를 포기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 전 공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추진 의사를 밝힌 북일 정상회담에 대해선 "김 위원장은 일본으로부터 경제적, 인도적 지원이 먼저 이뤄지지 않으면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아베 총리와의 회담에 대해 "관심이 있는 것은 확실"하다고도 언급했다고 교도는 덧붙였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