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신문들, 시진핑 방북 특집…"친선 역사 새 페이지 장식"(종합)

노동신문·민주조선 1면 상단에 사설·시 주석 약력 등 기사 다수 게재
"복잡한 국제관계 속 중대 과제에도 방북…양국관계 고도 중시 의미"
신화통신 "시진핑, 20~21일 북한 국빈방문"
신화통신 "시진핑, 20~21일 북한 국빈방문"(서울=연합뉴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국빈방문한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국제부 대변인 발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사진은 지난해 6월 중국을 방문한 김 위원장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시 주석과 악수하는 모습. 2019.6.17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첫날인 20일 일제히 특집으로 구성하고 이번 방문이 양국 역사에서 새 페이지를 장식할 것이라며 분위기를 띄웠다.

노동신문은 이날 사설 '형제적 중국 인민의 친선의 사절을 열렬히 환영한다'와 시 주석의 약력 등 다수의 관련 기사를 실어 최고지도자에 오른 이후 시 주석의 첫 방북에 의미를 부여했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및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도 1면 상단에 '중국 인민의 친선의 사절을 열렬히 환영한다' 제목의 사설과 시 주석의 약력을 사진과 함께 실었다.

북한의 양대 신문은 이례적으로 시 주석의 방북 전날인 19일에도 그가 쓴 '중조친선을 계승하여 시대의 새로운 장을 계속 아로새기자'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노동신문 사설은 시 주석이 "복잡한 국제관계로 (인)하여 긴요하고 중대한 과제들이 나서는 속에서도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가 조중 친선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뚜렷이 보여주고 있으며 조중 두 나라 인민들 사이의 혈연적 유대를 더욱 굳건히 하는 것으로 된다"고 강조했다.

[그래픽] 시진핑 방북 예상 일정
[그래픽] 시진핑 방북 예상 일정(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북한은 중국 최고지도자로 14년 만에 방북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극진하게 대접할 전망이다. 시 주석은 과거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때보다 짧은 1박 2일간의 일정이라 평양에만 머물며 정상회담과 집단체조 관람, 북·중 우의탑 참배 등의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jin34@yna.co.kr

시 주석이 명운이 걸린 치열한 미중 무역전쟁과 홍콩 사태 등 복잡한 국내외 정세와 현안 속에서도 북한을 방문한다는 사실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사설은 그러면서 "양국은 조선반도와 지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는 역사적인 여정에서 굳게 손잡고 나갈 것"이라며 시 주석의 이번 방북이 "조중친선 역사에 지울 수 없는 한 폐이지를 아로새기고 조중친선의 강화발전을 더욱 추동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사설은 "우리 인민은 중국 인민과 같은 미덥고 친근한 벗을 가지고 있는 것을 긍지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며 "사회주의 위업을 전진시키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는 역사적인 여정에서 굳게 손잡고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시 주석이 기고문에서 "지역의 항구적인 안정을 실현하기 위한 원대한 계획을 함께 작성할 용의가 있다"고 밝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시아에서 평화 구축을 위한 로드맵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는다.

북한 노동신문과 민주조선 1면에 실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기고문
북한 노동신문과 민주조선 1면에 실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기고문(서울=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방북을 하루 앞둔 19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 공동 기고를 통해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대화와 협상에서 진전을 이루도록 기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이날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노동신문(왼쪽)과 민주조선(오른쪽) 1면. 2019.6.1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노동신문은 '조중친선 관계발전의 연대기에 새겨진 불멸의 자욱' 제목의 기사에서는 김일성·김정일·김정은과 마오쩌둥(毛澤東)·저우언라이(周恩來)·덩샤오핑(鄧小平)·시 주석 등 양국 최고지도자들의 대를 이은 각별한 인연을 전했다.

노동신문은 '인민생활에서의 지역적차이를 줄이기 위하여' 제목의 글에서 "중국 당과 정부가 빈곤퇴치 공격전을 현시기 절박하고 현실적인 정치적 과업으로 삼고 실속있게 벌이고 있어 대중의 지지를 받고 있다"며 시 주석의 '치적'을 소개하기도 했다.

민주조선은 2면 상단에도 '조중친선관계 발전의 새 역사를 펼치시며' 제목의 기사를 싣고 김정은 위원장의 4차례 방중 기간 양국 정상이 각별한 '동지적 친분관계'를 쌓았다고 밝혔다.

또 시 주석이 북미 대화와 협상, '경제건설 총력집중' 노선을 선택한 김 위원장의 결단을 높이 평가하고 지지했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과 민주조선은 시 주석의 약력도 게재, 산시성 출신의 한족이고 칭화대 인문사회학원 마르크스이론 및 사상정치교육학과를 졸업한 후 법학 박사학위를 받은 사실, 국무원 판공청과 중앙군사위원회 판공청 비서를 시작으로 현재까지의 정치 경력을 상세히 소개했다.

chs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0 1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