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교안 "김정은 찬양 세력 떠들도록 방치…'北 눈치보기' 치욕"

"돌아다니며 대북제재 해제 호소하는 구걸외교…국민 한탄 하늘 찔러"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9일 "(정부가) 김정은을 찬양하는 세력들이 광화문 광장에서 떠들도록 방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25 희생정신과 위대한 대한민국 만들기' 토론회에서 "이 정권이 불법적 행위를 막을 생각을 전혀 하지 않고, 오히려 올바른 목소리를 막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선언식에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선언식에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25 희생정신과 위대한 대한민국 만들기 발표 및 선언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19 mon@yna.co.kr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이후 안보·국방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철저하게 소외되고 있다"며 "무엇보다 이 정권의 북한 눈치 보기는 정말 치욕스러울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북한이 여전히 핵을 포기하지 않는데도 대통령은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북한 제재를 풀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면서 "구걸 외교"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지난 6일 대통령 현충일 추념사를 언급하면서 "문 대통령은 6·25 전쟁 대신 한국전쟁이라고 표현했다"며 "심각하게 잘못된 왜곡표현"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대통령이) 북한군 창설의 주역이자 6·25 전쟁 남침의 주역인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라고 말하고, 스웨덴 순방에서 의회연설을 하면서 북한의 남침을 부정하는 발언까지 내놨다"며 "대통령의 안보관이 이런 마당이니 대한민국 안보가 어떻게 지켜질 수 있느냐는 국민 한탄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요즘 식당 가서 젊은 직원에게 주사파나 주체사상이 뭐냐고 물으면 전혀 모른다"며 "젊은 세대가 알아들을 수 있는 말과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아무리 얘기해봐야 잔소리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평화가 경제', '평화가 안보'라고 주장하는데 이래서 이 정권이 거꾸로 정권"이라며 "경제가 무너지면 어떻게 평화가 유지되나. 경제가 곧 평화"라고 했다.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선 "세계 어디에도 없는 희귀한 정책으로 우리를 망치고 있다"며 "소득이 성장을 만들어내면 기업이 왜 필요하나"라고 반문했다.

a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9 20: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