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반부패협의회 주재…탈세 등 반칙·특권 대책 논의

[자료사진] 문 대통령, 반부패정책협의회 주재
[자료사진] 문 대통령, 반부패정책협의회 주재(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3차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1.20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에서 제4차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한다.

이날 협의회는 작년 11월 3차 협의회 이후 7개월 만에 열리는 것이다.

협의회에서는 고액 탈세 등 사회 전반에 걸친 반칙과 특권 문제를 점검하고 이에 대한 대책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3차 회의에서 청산 대상으로 꼽은 '9대 생활적폐' 개선 방안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9대 생활적폐'는 학사·유치원 비리, 공공기관 채용비리, 공공분야 불공정 갑질, 보조금 부정수급, 지자체 인허가 비리 등을 포함한 지역토착 비리, 역외탈세 및 부의 대물림을 위한 편법·변칙 탈세 등이다.

보험사기 및 무자격의료행위를 포함한 요양병원 비리, 조합과 시공사 간 금품비리 및 분양권 불법 전매 등 재개발·재건축 비리, 안전분야 부패도 포함됐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0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