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남시의회 야당, 아흐레만에 본회의장 점거농성 풀어

여야 '판교구청 부지매각 안건' 처리보류 합의…불씨는 여전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 성남시의회 야당 의원들이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 안건' 처리 저지를 위한 본회의장 점거 농성을 9일 만에 풀기로 했다.

본회의장 점거한 성남시의회 야당 의원들
본회의장 점거한 성남시의회 야당 의원들

시의회 박문석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박호근 대표, 자유한국당 안극수 대표는 19일 회동을 해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본회의장 농성 해제에 합의했다.

여당이자 다수당인 민주당은 대신 농성의 발단이 된 판교구청 부지 매각과 관련한 '공유재산 관리계획변경안'을 이번 회기에 처리하지 않기로 했다.

바른미래당 이기인 의원은 "의회 정상화가 급선무라는데 여야가 의견을 모아 농성을 풀기로 했다"며 "다만 판교구청 부지 매각 안건 처리를 놓고 다음 회기 다툼이 다시 벌어질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야당 의원 14명은 민주당이 지난 11일 소관 상임위원회인 경제환경위원회 회의를 열어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 안건을 단독 처리하자 본회의장 점거에 들어갔다.

지난 7일에는 경제환경위원회 안건 심의과정에서 폭력사태가 빚어져 여야 의원 4명이 병원 치료를 받고 맞고소전까지 벌이기도 했다.

앞서 시는 시유지인 분당구 삼평동 641 일반업무시설용지 2만5천719.9㎡를 매각하기 위한 공유재산 관리계획변경안을 이달 시의회 정례회에 제출했다.

판교구청을 짓기 위해 2008년 7월 매입한 땅인데 판교구청 신설이 요원해 해당 부지에 첨단기업을 유치하고 매각대금으로 공공인프라를 확충하겠다는 계획이다. 해당 부지는 시세 8천억원을 웃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찬성하는 반면 한국당은 졸속 매각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19 1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