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배구 남녀 대표팀 임도헌-라바리니 감독, 보령서 '짧은 상견례'

임도헌 감독, 남자팀 사령탑 선임 확정 후 라바리니 감독 찾아 인사
라바리니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과 만난 임도헌 남자팀 감독(왼쪽)
라바리니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과 만난 임도헌 남자팀 감독(왼쪽)[촬영 이동칠]

(보령=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남녀 배구 국가대표팀 사령탑인 임도헌(47) 감독과 스테파노 라바리니(40) 감독이 처음으로 만났다.

임도헌 남자대표팀 감독은 19일 오후 올해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5주 차 경기가 열리는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을 찾아 일본과 대결을 앞둔 라바리니 감독과 상견례를 했다.

라바리니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과 만나 대화를 나누는 임도헌 남자팀 감독(왼쪽)
라바리니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과 만나 대화를 나누는 임도헌 남자팀 감독(왼쪽)[촬영=이동칠]

라바리니 감독은 올해 3월 초 방한했을 때 김호철(64) 전 감독과 만났지만, 당시 남자대표팀 코치였던 임 감독은 동석하지 않았다.

임 감독은 19일 대한배구협회 이사회에서 경기력향상위원회(위원장 류중탁)가 추천한 감독 선임안이 통과되자 인사를 위해 라바리니 감독을 찾았다.

하지만 경기를 앞둔 걸 의식해 첫 만남 시간은 길지 않았다.

임 감독은 "경기를 거듭할수록 경기력이 좋아지고 있다"고 말한 뒤 "오늘도 좋은 경기를 해달라"고 말했다.

라바리니 감독은 임 감독에게 미소로 화답한 뒤 어깨를 나란히 한 채 기념 촬영을 하고 5분여의 첫 만남을 마무리했다.

남녀 대표팀은 올해 8월에 열리는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 예선전을 앞두고 이달 30일 충북 진천선수촌에 나란히 입촌한다.

임 감독은 여자대표팀의 체력 트레이너와 전력분석관이 높은 전문성을 가진 만큼 선수촌 입촌 후 이 부분과 관련한 정보를 교환할 예정이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19 16: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