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상사에 OK 이모티콘 보낸 中직원, "대화예절 모른다" 해고돼

모바일 메신저 대화 탓에 해고…중국 누리꾼 공분
중국서 상사에게 'OK' 이모티콘을 보냈다가 해고된 직원의 사연을 다룬 SCMP 기사
중국서 상사에게 'OK' 이모티콘을 보냈다가 해고된 직원의 사연을 다룬 SCMP 기사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에서 상사에게 모바일 메신저로 '오케이(OK)'를 뜻하는 이모티콘을 보냈다가 해고된 직원의 사연이 알려져 중국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후난(湖南)성 창사(長沙)의 한 주점에서 일하던 직원 A 씨는 최근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으로 매니저와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이 매니저는 A 씨에게 회의 자료를 보내라고 지시했고, 직원은 알았다는 의미로 '오케이'를 뜻하는 이모티콘을 보냈다.

이 이모티콘을 본 매니저는 "이게 네가 메시지를 수신했다는 뜻이냐. 답장할 때는 문자로 해야 한다는 것을 모르느냐"며 불같이 화를 냈다.

몇 분 후 매니저는 인사 담당 직원에게 전화를 걸어 해당 직원을 해고하라고 명령했다. 이어 전체 직원에게 공지를 보내 앞으로 메신저에서 답을 할 때는 '알겠습니다'로 답하라고 지시했다.

A 씨는 "실제로 해고 절차가 진행 중"이라며 "오랜 기간 일을 했지만, 이런 황당한 경우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A씨가 매니저와의 메신저 대화 내용을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올린 후 이 글을 본 중국 누리꾼은 2억8천만 명에 달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공분을 금치 못하면서 "사장이 직원을 해고하고 싶으면 무슨 이유를 대지 못하겠느냐", "훌륭한 리더라면 사람들과 소통하는 다양한 방식을 받아들여야 한다" 등의 글을 올렸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9 13: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