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요 그룹, 작년 내부거래 94%가 수의계약…삼성 24조원 규모

CEO스코어 분석…51개 그룹 중 18곳은 수의계약 비율 100%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지난해 국내 주요 그룹의 계열사 간 내부거래 가운데 무려 94%가 수의계약 형태로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삼성전자[005930], 현대차[005380], LG전자[066570] 등을 포함해 900개 가까운 기업들이 100% 수의계약으로 내부거래를 진행했고, 셀트리온[068270]과 네이버 등 12개 그룹은 수의계약에 따른 내부거래의 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59개 대기업집단 가운데 총수가 있는 51개 그룹의 1천28개 계열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해 내부거래액 168조6천906억원 가운데 수의계약이 94.1%(158조7천587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년의 93.7%에 비해 0.4%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지난 2016년보다는 0.8%포인트 상승했다.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소속 기업들은 계열사 간 거래액이 50억원 이상이거나 매출액의 5% 이상인 경우 공정위에 의무적으로 신고해야 한다.

주요 그룹, 작년 내부거래 94%가 수의계약
주요 그룹, 작년 내부거래 94%가 수의계약[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사 대상 51개 그룹 중에 18곳은 지난해 계열사 간 내부거래가 모두 수의계약이었다.

이 가운데 삼성이 24조1천668억원에 달해 압도적으로 많았고 신세계[004170](1조9천681억원)와 중흥건설(1조840억원)이 1조원 이상이었다. 특히 부영, 셀트리온, 카카오[035720], 넥슨, 아모레퍼시픽[090430], 네이버 등 12곳은 내부거래를 100% 수의계약으로 진행하면서 대금을 모두 현금으로 처리했다.

내부거래의 수의계약 비중이 절반 미만인 그룹은 한진[002320](40.7%)과 미래에셋(46.8%) 등 2개에 불과했다.

기업별로는 총 1천28곳 가운데 수의계약 비중이 100%인 곳이 893곳(86.9%)으로 집계됐다.

SK에너지가 20조107억원 규모의 내부거래를 모두 수의계약으로 진행했고, 현대모비스[012330](11조911억원)와 LG전자(4조964억원), 현대오일뱅크(3조7천106억 원), LG화학[051910](2조2천957억원), 삼성전자(2조2천247억원), 현대차(1조9천629억원) 등도 이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부거래 가운데 수의계약이 전혀 없었던 그룹 계열사는 삼성중공업[010140], SKC솔믹스, 롯데캐피탈, GS바이오, ㈜한진 등 49곳에 그쳤다.

한편, 지난해 조사 대상 51개 그룹의 내부거래 대금 결제 방식은 현금이 122조4천36억원(72.6%)으로 가장 많았고, 나머지는 어음(25.2%)과 카드(1.5%) 등으로 조사됐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9 05: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