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삼척항 정박한 北 어선 112신고로 확인"…구멍 뚫린 해상 경계(종합)

강원청 112신고 접수→삼척서·동해해경서 통보→관할 지구대 동시 출동
연안서 어선이 조업 중 신고했다는 발표와 달리 주민 신고로 최초 확인
北 어선 정박 장소로 추정되는 삼척항 부두
北 어선 정박 장소로 추정되는 삼척항 부두(삼척=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에 정박해 있었고, 주민이 112에 신고하고서야 식별됐다는 주장이 나와 파문이 예상된다. 사진은 북한 어선이 정박했던 곳으로 추정되는 삼척항 부두 맨 끝의 모습. 2019.6.18 byh@yna.co.kr

(삼척=연합뉴스) 배연호 이재현 손현규 기자 = 지난 15일 동해안에서 발견된 북한 어선은 삼척항 내에 진입해 정박하는 과정에서 우리 주민과 대화까지 나눴고 해당 주민이 112에 신고하고서야 식별됐다는 주장이 나와 파문이 예상된다.

18일 주민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6시 50분께 발견된 북한 어선은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라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 내 주민들의 신고로 최초 확인됐다.

당시 삼척항 내는 조업을 마친 어선들이 복귀해 북적이는 상황이었다.

이 과정에서 삼척항 내 방파제 부두 암벽에 북한 어선이 정박한 상태였고, 우리측 어민이 이 선박을 향해 "어디서 왔느냐"고 묻자, "북한에서 왔다"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주민들은 증언했다.

이에 우리 주민은 "북한 말투를 쓰는 수상한 사람이 있다"는 내용의 112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 신고는 곧바로 강원경찰청 112상황실로 접수됐고, 상황 요원이 삼척경찰서 상황실과 관할 지구대로 통보했다.

이와 동시에 동해해경 삼척파출소에 통보됐으며, 출동 요원들이 삼척항 방파제에서 북한 어선에 선원 4명이 탑승한 것을 확인했다.

이어 해경은 신고된 지 40여분 뒤인 오전 7시 30분께 삼척항 인근에서 경비 활동 중이던 50t급 함정을 이용, 북한 어선을 삼척항보다는 보안 유지가 용이한 동해항으로 예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北 어선 정박 장소로 추정되는 삼척항 부두
北 어선 정박 장소로 추정되는 삼척항 부두(삼척=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에 정박해 있었고, 주민이 112에 신고하고서야 식별됐다는 주장이 나와 파문이 예상된다. 사진은 북한 어선이 정박했던 곳으로 추정되는 삼척항 부두 맨 끝의 모습. 2019.6.18 byh@yna.co.kr

경찰은 "'북한 어선이 삼척항에 있다'는 출동 지령을 받고서 곧바로 출동했으나, 이미 현장에는 해경이 나와서 조치 중이었다"며 "북한 어선이 스스로 삼척항에 정박한 것인지, 해경이 예인해 정박시킨 것인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해경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 접근 통제 등 초동 조처를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또 따른 주민들은 삼척항에 정박한 북한 선원 중 일부가 육지로 내려와 우리 어민에게 북한 말씨로 "북에서 왔으니 휴대전화를 빌려달라"고 밝혀 우리 주민이 112에 신고했다는 주장에 신빙성을 더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 당국은 북한 어선이 삼척항 인근 바다에서 조업 중인 어선에 의해 발견됐다고 밝힌 바 있어 주민들의 증언과 배치되고 있다.

또 기관 고장으로 표류하던 북한 어선이 기관을 수리한 뒤 불빛을 따라서 삼척항 안으로 진입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대로라면 북한 어선이 동해 북방한계선(NLL)부터 삼척항 안 방파제까지 130㎞를 항해해 정박하는 동안 해군과 해경, 육군은 이를 전혀 몰랐다는 게 된다.

여기다 삼척항에 정박해 112에 신고된 뒤에야 북한 어선을 식별했다는 주장까지 제기되면서 군·경의 해안 감시망이 뚫렸다는 지적은 물론 사후 대응도 모르쇠로 일관해 의혹만 키웠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북한 어선에 타고 있던 4명 중 2명은 이날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귀환했고, 나머지 2명은 귀순 의사를 밝혀 남한에 남았다. 선박은 선장 동의로 폐기했다.

[그래픽] 북한 어선 삼척항 인근 민간인이 발견
[그래픽] 북한 어선 삼척항 인근 민간인이 발견(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18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당시 군은 해경으로부터 '삼척항 방파제'에서 북한 어선이 발견됐다는 상황을 전파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당시 북한 어선은 방파제 인근 부두에 거의 접안한 상태였다고 복수의 정부 소식통은 전했다. bjbin@yna.co.kr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8 18: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