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기자회견 예정…시민들에 직접 사과할 듯

16일 서면 사과, 시민 분노 못 가라앉혀
'송환법' 관련 기자회견 하는 홍콩 행정수반
'송환법' 관련 기자회견 하는 홍콩 행정수반(홍콩 AP=연합뉴스)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15일 홍콩 정부청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캐리 람 장관은 이날 회견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추진을 보류한다고 발표했다. ymarshal@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추진으로 인한 시민들의 분노를 가라앉히기 위해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이 시민들에게 직접 사과할 것으로 보인다.

홍콩 정부 신문처는 18일 오후 4시(현지시각) 캐리 람 행정장관이 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회견의 구체적인 목적은 밝히지 않았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홍콩 언론은 기자회견에서 캐리 람 행정장관이 송환법 사태에 관련된 대처가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시민들에게 직접 사과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캐리 람 장관은 주최 측 추산 200만 명의 홍콩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온 지난 16일 저녁 서면 성명을 내고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시기가 늦은 데다 사과의 수위도 너무 낮다는 비판을 받았다.

특히 지난 12일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한 것을 철회하지 않아 야당과 시민단체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지난 12일 수만 명의 홍콩 시민이 입법회 건물 주변에서 송환법 저지 시위를 벌이자 경찰은 최루탄, 고무탄, 물대포 등을 동원해 강경 진압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8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하지만 스테판 로 홍콩 경무처장은 이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하면서 비난했고, 캐리 람 장관마저 이를 "노골적으로 조직된 폭동의 선동"이라고 비판했다.

이는 시민들의 거센 분노를 불렀고, 200만 명의 시민이 16일 시위에 참여하게 한 주된 배경이 됐다. 16일 시위 참여자들이 손에 가장 많이 든 것은 '학생들은 폭동을 저지르지 않았다(學生沒有暴動)'는 팻말이었다.

앞서 로 경무처장은 전날 밤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시위에 참여한 모든 사람이 폭동에 가담했다는 뜻은 아니다"며 "이들은 폭동 혐의를 적용받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야당과 시민단체에서 요구하는 '송환법 완전 철회'는 중국 중앙정부가 받아들이기 힘들어 캐리 람 장관이 이를 발표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8 1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