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전력 배구단, 센터 최석기 등 3명과 재계약 포기

장병철 감독 "팀 변화와 혁신 위해 불가피한 선택"
한국전력의 베테랑 센터 최석기
한국전력의 베테랑 센터 최석기[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 배구단이 다가오는 2019-2020시즌을 대비해 '선수단 물갈이'로 팀 리빌딩 작업에 착수했다.

한국전력은 베테랑 센터 최석기(33)와 이재목(31)을 비롯해 리베로 이광호(22)와 재계약하지 않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2명이 빠지는 센터진은 조근호(27), 정준혁(26), 박태환(24), 이태호(19) 등 젊은 선수들의 경쟁 체제로 바뀌게 됐다.

장병철 감독은 "그동안 함께 해준 선수들에게는 고맙고 미안하다"면서 "팀의 혁신과 변화를 위해서는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한국배구연맹 제공]

한국전력은 2018-2019시즌이 끝난 뒤 김철수 전 감독 대신 장병철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고, 삼성화재와 2대 2 트레이드를 통해 리베로 김강녕(33)과 센터 정준혁을 영입했다.

아울러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는 삼성화재에서 2009-2010시즌부터 2011-2012시즌까지 세 시즌 연속 득점왕을 차지하며 챔피언결정전 3연패에 앞장섰던 검증된 '거포' 가빈 슈미트(33·208㎝)를 데려왔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18 15: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