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美전문가들, 개성공단 달러 전용가능성에 최대 관심"

개성공단 방미단 "달러 투명성 확보되면 전향적 논의 가능 의견도"
개성공단 대표단, 방미 결과 설명회
개성공단 대표단, 방미 결과 설명회(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 음식점에서 열린 개성공단기업 대표단 미국 방문 결과 설명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6.18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미국 전문가들이 방미한 개성공단 기업인들에게 북측에 임금으로 지급되는 달러 사용의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다면 공단 문제를 전향적으로 논의할 수 있지 않겠냐는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업인들과 함께 미국을 방문했던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은 18일 서울의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 국무부 관계자 등은 (임금으로 지급되는) 달러의 전용가능성에 대해 가장 큰 관심을 표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많은 미측 전문가들은 '달러 사용의 투명성 제고 방안에 대해 미국 정부 등에 설명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는 취지의 견해를 밝혔다고 김 이사장은 소개했다.

김 이사장은 "(미측 인사들이) 달러 문제를 굉장히 심각한 얘기라고 봤기 때문에 후속조치로서 그 부분에 대한 대책을 세워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돌아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민생목적 물품을 북쪽 노동자에게 노동의 대가로 줄 수 있다면 (문제가) 해소될 수 있지 않겠느냐"며 북측에 달러를 지급하는 것이 문제라면 이를 풀 수 있는 방법은 다양하다는 취지로 미국에 설명했다고도 소개했다.

과거 개성공단 가동 당시 입주업체들은 노동자에게 주는 임금과 당국에 세금형태로 내는 사회보험료를 달러로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총국)에 지불했다.

김 이사장과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 등 방미단은 이달 10∼16일 미국 워싱턴 D.C와 LA를 방문했다.

이들은 브래드 셔먼 미 하원 아태소위원장(민주·캘리포니아)이 주관한 미 연방의회 개성공단 설명회에 참석하고 미국 국무부의 조이 야마모토 한국과장 등을 만났다.

미국평화연구소(USIP), 스팀슨센터 등 미국 싱크탱크를 방문해 조셉 윤 전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USIP 선임고문) 등과도 이야기를 나눴다.

김 이사장은 이번 방미 과정에서 개성공단의 '평화적 가치'를 설명했다며 "비핵화의 결과물로서 개성공단 재개는 공단의 본질적 가치를 모르고 하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그는 "개성공단을 재개함으로서 비핵화를 추동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가져갈 수 있다는 이야기를 (방미 과정에서) 큰 틀에서는 가장 많이 했다"며 면담의 전체적 분위기가 매우 우호적이었다고 전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8 14: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