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성일 전남도의원 "광주 군 공항 이전 일방추진, 갈등 증폭"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광주 군 공항 이전 갈등을 증폭하는 발언과 행동을 자제하고 이전예정 후보지 지역 주민들이 수용할 수 있는 합리적인 정책대안부터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전남도의회에서 나왔다.

김성일(더불어민주당·해남1) 전남도의회 농림해양수산위원장은 18일 열린 도의회 본회의 5분 발언에서 "광주 군 공항 이전과 관련해 전남도가 '합의'했다는, 사실과 다른 내용이 왜곡돼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고 우려했다.

김 위원장은 "전남도의 선의를 왜곡해서는 안 된다"며 "'협력'하기로 한 것을 마치 '합의'한 것처럼 호도하고, 민간공항 이전을 양보했으므로 군 공항 이전은 당연한 것이 아니냐고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간공항의 이전에 합의했다고 지역주민의 희생이 따르는 군 공항 이전과 결부시키는 것은 맞지 않는다"며 "광주시가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면 광주·전남의 갈등만 더욱 증폭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 김 위원장은 "이전대상 지역을 발전시킬 수 있는 대책도 없이 광주시의 소음문제 해결을 위해 전남으로 이전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주장한다면 어느 지역에서 수용하겠느냐"고 반문했다.

특히 그는 "이전대상 지역 지원사업비 4천500억원은 완충지 매입·이주비용 등을 제외하면 실질적인 주민 지원사업은 거의 없다"며 "현행법으로는 직접적인 소음피해 보상 관련 규정도 없는 실정이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지역발전 전략과 주민피해 보상 대책, 소음문제 해결대책 없이 사업 추진 강행은 불가능하다"며 "주민들이 수용할 수 있는 합리적인 정책대안 마련부터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일 전남도의원
김성일 전남도의원[전남도의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8 14: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