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미쓰비시 창업자 호 전주 '동산동'→'여의동' 변경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일제 잔재인 전주시 덕진구 '동산동'의 명칭이 '여의동'으로 변경된다.

전주시청 전경
전주시청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시는 동(洞) 명칭을 변경해야 한다는 주민들의 의견에 따라 시민공모를 거쳐 동산동을 여의동으로 바꿀 방침이라고 18일 밝혔다.

시 명칭변경추진위원회는 시민들이 제안한 36개의 명칭 중 가장 많은 사람이 응모한 여의동과 쪽구름동에 대해 검토, 친숙하고 부르기 쉬운 명칭인 '여의동'으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여의동은 '뜻을 원하는 대로 이뤄주고 용(龍)이 여의주를 물고 승천한다'는 포괄적 의미를 담고 있으며 이 일대에 덕룡·구룡 ·발용·용암·용정 등 유난히 용과 관련된 마을이 많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시는 다음 달 명칭제정위원회를 열어 이 명칭을 최종적으로 확정한 뒤 조례 개정과 주민등록 코드 변경 등을 할 계획이다.

동산동은 1907년 미쓰비시 기업 창업자의 장남 이와사키 하시야(岩崎久彌)가 자신의 아버지의 호인 '동산(東山)'을 따 창설한 동산 농사주식회사 전주지점이 위치했던 데서 유래했다.

이후 1914년 행정구역 개편 시 동산리로 변경돼 오늘에 이르고 있다.

시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올해 초 동산동 명칭 변경을 위해 주민과 시의원·전문가 등 20여명으로 '명칭 변경 추진위원회'를 구성, 주민설명회를 열고 명칭 변경에 대한 찬반 설문조사를 하는 등 공감대 형성에 나섰다.

특히 주민 설문조사에는 동산동 총 1만602세대 중 70%인 7천418세대가 참여했으며, 이 중 90.7%인 6천730세대가 동 명칭 변경에 찬성했다.

이은기 동산동 명칭변경추진위원장은 "일제 잔재를 말끔히 청산하고 우리 지역의 특색과 자긍심을 높이는 새로운 동 명칭을 후손들에게 물려주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8 14: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