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생존권 보장하라" 강남 재건축지역 철거민들 전진대회

철거민 전진대회
철거민 전진대회(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8일 서울 강남구청 앞에서 철거민 전진대회가 열리고 있다. 2019.6.18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서울 강남구 대형 재건축 단지에서 명도 강제집행을 둘러싼 재건축조합과 철거민들의 충돌이 이어지는 가운데 전국철거민협의회(전철협)가 전진대회를 열었다.

개포1단지, 대치 1·3지구 철거민 등 전철협 회원 200여명은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구청 앞에 모여 "대책 없는 강제철거 이전에 이주 및 생계 대책에 대해 주민들과 협의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우리는 의사에 반하는 토지 수용과 개발에 절대 반대한다"며 정부와 서울시가 토지 수용과 개발에 들어가기 전 주민 이주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제철거 과정에서 사고가 일어나면 돈으로 협상하는 방법이 아닌, 가능한 강제철거 전에 합의가 되는 구조를 만들고자 한다"며 "이것이 인간의 존엄성과 가치를 인정하는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이호승 전철협 상임대표는 "개발법을 둘러싼 법과 제도에는 강제수용 강제철거, 저평가된 수준의 보상 등을 가능하게 하는 독소조항이 담겨 있다"며 "이로 인해 철거민 희생은 발생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상임대표는 "언제까지 철거민들이 죽고 희생되면 몇몇 사람에게만 혜택을 주는 식으로 철거 문제를 해결해야 하느냐"면서 "우리의 주장은 신성한 인간과 국민으로서, 시민이자 강남구민으로서 대우해달라는 것"이라고 했다.

신은숙 대치3지구 대책위원장은 "개발과 현대화가 우리가 겪어야 할 역사라고 하더라도 생존권과 재산권 침해는 국제적으로 부끄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정부와 서울시, 강남구에 "철거민들이 더는 길거리에 내몰리지 않도록 하루빨리 대책을 수립해달라"고 요구했다.

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8 14: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