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을 알린다" 해외문화홍보대사에 스트레이 키즈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이 한국문화와 한류 콘텐츠를 해외에 홍보할 대사로 9인조 아이돌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를 위촉했다고 18일 밝혔다.

스트레이 키즈는 한 해 동안 해문홍이 진행하는 주요 행사에 참여해 한국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역할을 맡는다.

해외문화홍보원 홍보대사 스트레이 키즈
해외문화홍보원 홍보대사 스트레이 키즈[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스트레이 키즈는 2018년 3월 데뷔해 신인상 10관왕을 차지하며 가장 주목할 신인으로 떠올랐다.

올해 발표한 '클레 원: 미로'의 타이틀곡 '미로(MIROH)'는 미국을 비롯한 해외 15개 지역 아이튠스 앨범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최근 자카르타, 멜버른, 시드니, 마닐라 등 해외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하고 미국 쇼케이스 투어를 전회 매진시키는 등 한류 아이돌로 자리 잡았다

새 앨범 '클레 투: 옐로 우드(Yellow Wood)'로 런던, 파리, 베를린 등 유럽 쇼케이스 투어도 진행할 예정이다.

해문홍이 기관 차원 홍보대사를 위촉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은 매년 해외에서 사랑받는 K팝 그룹과 함께 '국제 콘텐츠 공모전(Talk Talk KOREA 2019)'을 진행하면서, 2016년 방탄소년단(BTS), 2017년 엑소, 2018년 위너 등의 공모전 홍보 모델들을 통해 공모전 참가를 독려하는 홍보 활동을 펼쳤다.

김태훈 해외문화홍보원장은 "해외에서 큰 인기를 얻는 스트레이 키즈를 통해 세계 젊은이들이 더욱 친근하고 가깝게 한국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8 12: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