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유조선 공격은 이란 소행 맞다"…진실공방에 추가증거 공개

선체부착 폭탄 잔여물과 이란 혁명수비대 추정 인물 등 찍혀
2019년 6월 17일 미 국방부가 오만해(海) 유조선 피습사건의 배후가 이란이라고 주장하며 공개한 사진. 일본 해운사 소속 파나마 선적 유조선 고쿠카 커레이저스호(號)의 선체에 폭발로 구멍이 나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019년 6월 17일 미 국방부가 오만해(海) 유조선 피습사건의 배후가 이란이라고 주장하며 공개한 사진. 일본 해운사 소속 파나마 선적 유조선 고쿠카 커레이저스호(號)의 선체에 폭발로 구멍이 나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오만해(海) 유조선 피습 사건의 배후를 놓고 진실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미국 국방부가 관련 사진 증거를 추가로 제시하며 '이란 배후설'을 거듭 주장했다.

17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이날 기자회견을 하고 일본 해운사 소속의 파나마 선적 유조선 고쿠카 커레이저스호(號) 선체에 폭탄이 부착됐던 흔적 등이 찍힌 사진들을 공개했다.

고쿠카 커레이저스호는 지난 13일 오만해에서 노르웨이 해운사 소속의 마셜제도 선적 유조선 프런트 알타이르호와 함께 잇따라 폭발물 공격을 받았다.

미국은 사건 직후 이란 혁명수비대(IRGC)로 추정되는 이들이 고쿠카 커레이저스호에 접근해 선체에 부착된 뭔가를 제거하는 장면이 찍힌 동영상을 공개하고 이란을 공격 주체로 지목했다.

2019년 6월 17일 미 국방부가 오만해(海) 유조선 피습사건의 배후가 이란이라고 주장하며 공개한 사진. 미 국방부는 미 해군 헬리콥터가 촬영한 이 사진에 찍힌 선박에 일본 해운사 소속 파나마 선적 유조선 고쿠카 커레이저스호(號)에서 폭발하지 않은 선체부착 폭탄을 제거한 이란 혁명수비대(IRGC) 대원들이 타고 있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2019년 6월 17일 미 국방부가 오만해(海) 유조선 피습사건의 배후가 이란이라고 주장하며 공개한 사진. 미 국방부는 미 해군 헬리콥터가 촬영한 이 사진에 찍힌 선박에 일본 해운사 소속 파나마 선적 유조선 고쿠카 커레이저스호(號)에서 폭발하지 않은 선체부착 폭탄을 제거한 이란 혁명수비대(IRGC) 대원들이 타고 있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이란이 선체부착 폭탄을 이용해 유조선을 공격한 뒤 터지지 않은 일부 폭발물을 사후에 제거했다는 것이다.

미 국방부가 이날 추가로 공개한 증거에는 고쿠카 커레이저스호에 부착됐던 선체부착 폭탄의 자석 부품 등 잔여물과 이를 제거한 IRGC 대원들로 추정되는 인물들의 사진이 포함됐다.

미 국방부는 성명을 통해 "동영상 증거와 폭발하지 않은 선체부착 폭탄을 신속히 제거하는 데 필요한 숙련도, 자원에 근거할 때 이번 공격은 이란의 소행"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미 해군 폭발물 전문가는 폭발물이 흘수선(배가 잠기는 선) 위에 부착된 것은 선체를 훼손하되 침몰은 피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미 국방부는 두 유조선으로부터 피격 신고를 받고 미 해군 소속 구축함들이 구조에 나섰던 시간대별 상황도 함께 공개했다.

하지만 이란 정부는 이번 사건의 배후라는 의혹을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일각에선 미국과 이스라엘 정보기관의 공작일 가능성까지 제기하고 있다.

2019년 6월 17일 미 국방부가 오만해(海) 유조선 피습사건의 배후가 이란이라고 주장하며 공개한 사진. 일본 해운사 소속 파나마 선적 유조선 고쿠카 커레이저스호(號)의 외부에 선체부착 폭탄을 붙이기 위해 쓰인 자석과 잔여물로 보이는 물체가 붙어 있다. [EPA=연합뉴스]
2019년 6월 17일 미 국방부가 오만해(海) 유조선 피습사건의 배후가 이란이라고 주장하며 공개한 사진. 일본 해운사 소속 파나마 선적 유조선 고쿠카 커레이저스호(號)의 외부에 선체부착 폭탄을 붙이기 위해 쓰인 자석과 잔여물로 보이는 물체가 붙어 있다. [EPA=연합뉴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교장관은 지난 13일 트위터를 통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이란 방문 도중 벌어진 이번 공격이 매우 수상하다면서 중동 내 긴급 대화를 제안했다.

일본과 독일 등 미국의 일부 동맹국 역시 이란이 유조선 피습사건의 배후라는 미국의 주장에 선뜻 동조하지 않고 있다.

여기에는 고쿠카 커레이저스호의 운영회사인 일본 고쿠카산교가 두 번째 공격 직전 복수의 승무원이 유조선을 향해 "날아오는 물체"를 목격했다면서 선체부착 폭탄이나 어뢰에 의한 공격이 아니었다고 발표한 것도 상당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14일 유엔본부에서 기자들을 만나 "진실을 밝히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독립적 기관에 의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8 1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