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자월드컵] 4년 뒤 기약하려면…'포스트 지소연·조소현' 절실

선수층 확대·개인 발전 병행돼야…2010 U-17 우승 멤버·신예 약진은 희망
응원, 감사합니다
응원, 감사합니다(랭스[프랑스]=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7일(현지시간) 프랑스 랭스의 스타드 오귀스트-들론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3차전 한국과 노르웨이의 경기에서 패한 한국 선수들이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19.6.18 pdj6635@yna.co.kr

(랭스[프랑스]=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월드컵 조별리그 탈락은 한국 여자축구에 적지 않은 숙제를 남겼다.

한국은 18일(한국시간) 프랑스 랭스에서 열린 노르웨이와의 조별리그 3차전 1-2 패배를 포함해 3연패를 기록, 2회 연속 16강 진출 목표를 이루지 못한 채 대회를 마쳤다.

사상 첫 16강을 달성한 2015년 이후 4년 동안 세계 여자축구의 수준이 전반적으로 업그레이드된 사이 우리는 '제자리 걸음'을 했다는 게 이번 대회를 경험한 선수단 안팎의 평가다.

조별리그에서 맞붙은 서양 선수들에게 체구에서부터 밀리다 보니 힘에서는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다지만, 다른 요소에서도 나은 모습을 보이지 못하며 기량을 결과로 증명할 수 없었다.

나이지리아, 노르웨이와의 2∼3차전에서는 쉴 새 없이 골문을 두드리며 기회를 만든 것도 결국 극심한 결정력 부족을 반증했다는 점에서 위로가 되지 못했다.

사실 월드컵 본선 진출까지도 쉽지 않은 길이었다.

1차 관문인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예선부터 평양에서 북한과 무승부를 기록한 뒤 골 득실까지 따진 끝에 어렵게 아시안컵 본선에 올랐다.

아시안컵 본선에서도 5위 결정전에서 필리핀을 꺾어 막차로 프랑스행 티켓을 거머쥐었으나 결국 본선에선 3패로 고개를 숙였다.

지소연 슛!
지소연 슛!(랭스[프랑스]=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7일(현지시간) 프랑스 랭스의 스타드 오귀스트-들론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3차전 한국과 노르웨이의 경기. 한국 지소연이 슛하고 있다. 2019.6.18 pdj6635@yna.co.kr

얕은 저변에서 눈앞의 한 대회를 치르는 데 급급한 패턴이 반복되다 보니 장기적인 계획을 도모하기 어려웠다는 게 고질적 문제로 지적된다.

2023년 한국이 여자 월드컵 유치를 준비 중이라 4년 뒤엔 개최국으로 본선에 나설 가능성도 있지만, 이와 관계 없이 3회 연속 본선 진출과 세계 무대 경쟁력 확보를 위해선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선수층 확대와 함께 현재의 간판스타인 지소연(28·첼시), 조소현(31·웨스트햄)을 잇는 후발 주자들의 분발이 절실하다.

지소연은 4년 뒤 만 32세, 조소현은 35세가 된다.

두 선수가 의지를 보이고 기량이 뒷받침되면 다음 월드컵도 충분히 출전할 수 있지만, 언제까지 이들만 앞세워 갈 수는 없는 노릇이다.

이번 대회를 통해 20대 초중반 선수들이 대표팀의 주축으로 자리매김하며 가능성을 보인 건 희망적이다.

성인 대표 경력이 거의 없던 측면 공격수 강채림(21), 골키퍼 김민정(23·이상 현대제철)이 주전으로 활약하며 차세대 주자로 명함을 내밀었다.

득점하는 여민지
득점하는 여민지(랭스[프랑스]=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7일(현지시간) 프랑스 랭스의 스타드 오귀스트-들론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3차전 한국과 노르웨이의 경기. 한국 여민지가 골을 넣고 있다. 2019.6.18 pdj6635@yna.co.kr

2010년 17세 이하(U-17) 월드컵 우승 멤버인 장슬기(25), 미드필더 이소담(25·이상 인천 현대제철), 공격수 이금민(25·경주 한수원), 여민지(26·수원도시공사)가 1∼2번째 성인 월드컵을 통해 세계의 벽을 실감한 것도 약으로 삼아야 한다.

국가대표 선수 대부분이 시장이 작은 WK리그에서 뛰다 보니 그 무대에 안주하면서 강호들과 부닥쳤을 때 자신이 가진 것마저 발휘하기 어려웠다는 건 선수들도 통감한 부분이다.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신세계가 후원을 시작하면서 강호와의 A매치 기회 등 여자축구를 둘러싼 상황이 지금보다 훨씬 나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결국 이를 실질적인 기량 발전으로 연결하는 수밖에 없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18 06: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