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시진핑 방북에 "중국 등 우리의 목표는 北FFVD 달성"(종합)

백악관, 北FFVD를 '우리의 목표'로 제시하며 中 제재 공조 이탈 단속
국무부, 中 콕 집어 北FFVD 목표·인식 공유 강조…경고 메시지 발신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촬영 이세원]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이해아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과 관련해 "우리의 목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의한 바와 같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달성"이라고 밝혔다.

백악관 당국자는 17일(현지시간) 시 주석의 방북에 대한 입장을 묻는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이렇게 답하며 "세계는 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백악관이 시 주석의 방북과 관련해 북한의 FFVD를 '우리의 목표'로 언급한 것은 시 주석이 북한 국빈방문을 계기로 김 위원장과 밀착하며 대북 최대압박 공조에서 멀어지지 않도록 단속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또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약속했음을 상기시킴으로써 시 주석의 방북을 계기로 북미협상 교착 해소에 실마리가 될 수 있을 만한 비핵화 조치를 내놓으라고 북한에 촉구하는 의미도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미 국무부는 백악관보다 좀 더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으며 중국에 경고성 메시지를 보냈다.

국무부는 같은 서면질의에 "미국은 우리의 파트너 및 동맹국, 중국을 비롯한 다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과 함께 북한의 FFVD라는 공유된 목표 달성에 전념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국제사회는 FFVD가 무엇을 수반하는지, 그 목표를 향한 의미있는 진전이 어떤 것인지 공유된 인식을 갖고 있다"며 "우리는 동맹국과 파트너들, 중국을 비롯한 다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과 함께 긴밀한 조율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이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유엔 대북결의 이행에 책임이 있음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FFVD 및 이를 위한 진전에 국제사회가 인식을 공유하고 있음을 강조, 중국이 북한과의 밀착으로 국제적 대북공조에서 이탈해서는 안된다는 미국 정부의 인식을 거듭 드러낸 것으로 분석된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에 의문을 제기하는 일부 매체 보도에 대한 질문을 받고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지킬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는 여전히 우리의 정책"이라고 말했다.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관영매체와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는 이날 시 주석이 김 위원장의 요청에 따라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8 04: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