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말레이시아서 값싼 가짜 술 마시다 6명 사망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말레이시아에서 메탄올이 들어있는 가짜 술을 마신 남성 6명이 숨지고, 7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17일 일간 더 스타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페낭섬 조지타운에서 현지인 2명과 미얀마인 3명, 인도인 1명 등 총 6명이 가짜 술을 마시고 사망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또 다른 미얀마 남성 7명도 가짜 술을 마시고 페낭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말레이시아서 값싼 가짜 술 마시다 6명 사망 - 1

경찰은 이들이 싼값에 구매한 술에 메탄올이 들어있는 것으로 보고 성분을 분석하는 한편, 가짜 술을 제조·유통한 일당을 추적 중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 15일 조지타운 콤타의 한 상점을 덮쳐 8천 링깃(230만원) 상당 불법 주류를 압수한 바 있다.

상점에서는 술로 추정되는 액체가 담긴 플라스틱병이 다량 발견됐다.

경찰은 이 상점에 술을 공급한 조직과 가짜 술을 마시고 숨진 사람들 간에 연관성이 있는지 수사 중이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7 17: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