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주환 부산시의원 "공짜 와이파이 대형통신업체 독점 탈피해야"

이주환 부산시의원
이주환 부산시의원[부산시의회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시의회 이주환 의원은 17일 제278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부산시가 민선 7기 공약으로 추진한 공짜 와이파이 존 조성을 위한 용역사업이 부실하다며 대형통신업체가 독점하는 구조에서 탈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민선 7기 공약에서 3인 가구당 통신비 연 100만원 절약, 5G 와이파이와 사물인터넷(IoT) 안전시스템으로 생활 안전지수 1등급 격상 등 핵심적 내용은 어디에도 없었고 용역비 1억원을 들인 보고서를 보면 대형 통신사에 사업 몰이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참고문헌 중 국내 문헌 대부분이 언론 보도, 워크숍 자료집, 각 부처 회의자료 등에서 발췌하여 옮겨왔을 뿐만 아니라,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자료는 너무 오래된 것으로 보고서 기본 틀에서 완전히 벗어났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용역업체가 공약사항을 충실히 담아서 최종보고서를 수정하지 않는다면 책임을 물어야 하고 지역 통신업체들도 함께 이 사업에 입찰을 볼 수 있도록 가점제를 도입해 대형통신업체가 독식하지 못하는 구조를 만들어 달라"고 강조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7 1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