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전쟁 때 전주서 학살된 민간인 유해발굴 7월 착수

'전주 형무소 학살' 사진 보는 유족
'전주 형무소 학살' 사진 보는 유족[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한국전쟁 때 전주교도소(당시 형무소) 등에서 희생된 민간인 유해발굴이 7월부터 시작된다.

17일 전주시에 따르면 군과 경찰은 한국전쟁이 발발한 직후인 1950년 7월 전주교도소 재소자 1천600여명(진실 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추정)을 좌익 관련자라는 이유로 학살했다.

이어 같은 해 9월 전주를 점령한 인민군은 재소자 등 500여명을 공산주의에 반하는 반동분자로 분류해 살해했다.

당시 학살된 수감자 가운데는 대한민국 건국 초기 지도자급 인사인 손주탁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과 류준상·오기열·최윤호 국회의원 등이 포함됐다.

시는 민간인 희생자 유해 매장지로 황방산과 산정동 소리개재 주변이 유력하다고 보고 5월부터 용역을 통해 유해매장 추정지 확인을 하고 있다.

이달 말 용역이 마무리되면 시는 7∼9월 유해를 발굴해 수습한 유해 및 유품을 감식할 계획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이들 지역에는 한국전쟁 전후로 전주교도소 등에서 억울하게 희생된 민간인 유해가 다수 묻힌 것으로 추정한다"면서 "발굴한 유해는 무연고자를 위한 세종시 추모의 집에 안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7 1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