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붉은 수돗물' 인천시 부실 대응…수백억 혈세 투입 불가피

생수·필터 구입비·진료비 지원…인천시 "비용 가늠 안 돼"
'붉은 수돗물' 피해 주민에 사과하는 박남춘 시장
'붉은 수돗물' 피해 주민에 사과하는 박남춘 시장(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박남춘 인천시장이 17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붉은 수돗물 피해 관련 조치·경과보고 기자회견'에서 피해 주민들에게 사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9.6.17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시가 '붉은 수돗물' 사태 초기에 부실 대응을 하면서 수백억 원에 달하는 혈세 투입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7일 인천시의 붉은 수돗물 주민지원대책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 30일 사태 발생 이후 사태 종료 때까지 각 학교와 가정 등에서 사용한 생수 비용과 필터 교체비 등을 지불할 계획이다.

또 실태 조사를 거쳐 아파트 등의 저수조 청소비도 전액 실비 지원할 예정이다.

이 같은 지원에 필요한 비용은 관련 기관 자료를 토대로 추산해보면 수백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인천시 서구가 지역 학교 대체급식에 따라 생수 구매비와 필터 교체비 등에 들어간 비용만 산출한 결과 30일간 최소 80억원 이상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 서구 이외에 중구 영종도와 강화군 지역 등 150곳에 달하는 학교가 급식에 차질을 빚고 있다는 것을 고려하면 비용은 늘어날 수밖에 없다.

게다가 이번 사태로 피해를 본 1만여 가구가 각 가정에서 사용한 생수나 필터 비용도 지원해야 한다.

인천시는 이 외에 수돗물 방류와 민간 전문가 투입 등에 따른 비용 등도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송태진 인천시 기획팀장은 "이번 사태에 따른 지원 비용이 얼마나 될지 추산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실비로 지원을 하기 때문에 가늠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피해지역 확산 (CG)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피해지역 확산 (CG)[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는 우선 상수도사업본부와 인천시 예비비 각각 1천억원과 100억원가량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또 행정안전부가 지원한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5억원과 교육부의 특별교부금 긴급 지원 등으로 필요한 비용을 충분히 감당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사태 초기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면서 막대한 혈세를 투입하게 됐다는 비판은 피해가기 어렵게 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붉은 수돗물 사태가 발생한 지 18일만인 이날에야 뒤늦게 붉은 수돗물 사태 대응 방식을 변경하는 내용을 담은 대책을 발표했다.

박 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수돗물 방류 조치 외에 정수장·배수장 정화작업을 대대적으로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소화전 등으로 수돗물을 방류하던 조치에 그치지 않고 관로 중간에 구멍을 뚫어 이물질을 배출하기로 했다.

인천시가 막대한 혈세를 투입해 시행하는 지원 대책 대상에서 많은 주민이 배제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정환 인천서구평화복지연대 사무국장은 "인천시의 지원 대책은 그나마 피해를 호소하는 주민만을 대상으로 선별 지원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목소리를 내는 사람 이외에 이번 사태로 피해를 본 주민 전체를 대상으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30일 서구와 중구 영종도를 중심으로 발생한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19일째 이어지고 있다.

시는 서울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 전기설비 법정검사를 할 때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관로의 수압 변동으로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적수가 나온 것으로 보고 있다.

환경부·한국수자원공사·학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정부합동조사단은 이번 사태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이달 7일부터 활동을 시작했고 18일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7 15: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