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문종 탈당 파장…野 정계개편 신호탄일까 찻잔속 태풍 그칠까

애국당, 오늘 홍문종 공동대표 추인…'신공화당' 창당 착수
"공천에 자신 있으면 나가겠나…동반 탈당 의원 없을 것"
총선 앞두고 낙천자 합류 가능성도…'친박연대' 부활 관심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동환 이은정 =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한국당 탈당과 '친박 신당' 창당을 선언하면서 향후 보수진영 재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조원진과 구호 외치는 홍문종
조원진과 구호 외치는 홍문종(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자유한국당 홍문종(오른쪽)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태극기집회에 참석,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와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 자리에서 탈당 선언을 한 홍문종 의원은 대한애국당 공동대표로 추대됐다. 2019.6.15 utzza@yna.co.kr

홍 의원은 17일 오전 대한애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애국당 공동대표로 추인됐다. 애국당은 또 홍 의원을 신당의 공동대표에 추대하기로 만장일치 의결했다.

이에 따라 홍 의원은 조만간 한국당을 탈당, '태극기 세력'을 규합해 '신공화당' 창당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모든 태극기를 아우르는 신공화당을 만들 준비를 하고 있다"며 "중앙당을 만들고 9월부터 본격적으로 지역에서 시작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정희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신을 잇는다는 의미가 담긴 것이냐'는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다"면서 '친박(친박근혜) 신당'을 만들겠다는 계획도 분명히 했다.

홍 의원은 강성 발언으로 황교안 대표와 대립각을 세우며 한국당과의 차별성을 부각하고 있다.

그는 15일 '태극기 집회'에서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김원봉 얘기를 했을 때 왜 자리를 박차고 뛰어나오지 못하나"라며 "왜 청와대가 연평해전 유족을 모아놓고 김정은 사진 돌릴 때 청와대를 향해 돌격하지 못하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신당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한국당을 지지하는 보수 성향의 유권자들을 흡수, 한국당과의 경쟁에서 살아남아야 한다는 전략적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탈당 선언하는 홍문종
탈당 선언하는 홍문종(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태극기집회에서 탈당선언을 하고 있다. 2019.6.15 utzza@yna.co.kr

그러나 한국당 내에서 홍 의원의 신당 창당에 대한 시각은 싸늘하다.

홍 의원이 당협위원장에서 탈락하고, 내년 4월 공천을 받기 힘든 상황이 되자 신당 창당에 나선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제는 이른바 '박근혜 팔이'를 통해 정치생명을 연장하겠다는 구시대적 정치를 끝내야 한다는 비판론도 상당하다.

성일종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공천이 가까워 오니 이런 결정을 하는 것"이라며 "공천에 자신이 있었으면 나가시겠나"라고 비판했다.

지금 시점에서 한국당을 탈당해 '친박 신당'에 합류할 의원은 없을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한 수도권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재 홍 의원을 따라 탈당할 의원은 한 명도 없을 것"이라며 "홍 의원의 신당이 성공할 것이라고 보는 사람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영남지역 의원 역시 "동반 탈당할 의원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당내 초·재선 의원들의 모임인 '통합과 전진'은 홍 의원의 탈당을 비판하는 내용의 성명 발표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홍 의원의 탈당으로 오히려 중도 진영을 포함한 범보수 진영의 통합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도 있다.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

그러나 총선이 가까워지면서 상황이 달라질 수도 있다는 분석이 없지 않다.

한국당 공천에서 탈락한 의원들이 '친박 신당'에 합류할 수 있다는 것이다. 대상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향수가 강한 TK(대구·경북) 지역 의원이나 친박 의원들이 거론되고 있다.

홍 의원의 신당 창당이 장기적으로 야권발(發) 정계개편의 시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현실적 가능성은 미지수이지만 총선을 앞두고 박 전 대통령이 사면되고, 총선에서 영향력을 행사한다면 신당이 예상 밖 파괴력을 가질 수 있다는 시나리오까지 나돈다.

일각에서는 '친박 신당'을 지난 18대 총선의 '친박연대'와 비교하기도 한다.

친박연대는 제18대 총선을 앞두고 한나라당 공천에서 탈락한 친박(친박근혜)계 인사들이 주축이 돼 만든 정당으로, 당시 총선에서 14명의 당선자를 내며 '돌풍'을 일으켰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7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