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첫 U20 월드컵 결승전에 배달업체도 특수 누려

배달의민족, 하루 150만건으로 최다 주문 기록…치킨이 가장 많아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한국 대표팀이 준우승한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대회 결승전을 앞두고 배달 애플리케이션 업체들도 특수를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 앱 시장 1위 업체 배달의민족은 결승전 전날인 15일 하루 단위 주문 수가 150만 건에 도달하며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고 16일 밝혔다.

배달의민족은 15일 낮과 오후에는 주문 추이가 다른 시간대와 비슷했으나 경기가 임박한 저녁 8시 이후 순간 트래픽(동시 접속 방문자 수)이 평소 대비 4배 이상으로 치솟았다고 설명했다.

또, 시간대별 배달음식 주문은 평소와 비교해 2~3배 이상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전주 토요일인 8일 주문 수는 약 125만건으로, 15일보다 25만건 적었다.

이에 따라 일부 고객이 주문에 어려움을 겪거나 음식을 배달받기까지 평소보다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했다고 배달의민족은 전했다.

가장 많이 주문한 메뉴는 치킨으로, 평소보다 1.5배 많은 주문이 15일 하루 동안 이뤄졌다.

특히 밤 9~10시와 10~11시, 11~12시 사이 전주 같은 날 대비 3~5배 정도 많은 치킨 주문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역대급' 축구 대회의 결승전 관람을 앞두고, 가족과 친구, 아니면 홀로 치맥(치킨과 맥주)을 즐기는 고객이 많았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U20 월드컵 배달
U20 월드컵 배달 [배달의 민족 제공]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16 1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