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U20월드컵] 준우승 정정용 감독 "선수들 최선 다했다…내가 부족"

"선제골 이후 지키고자 한 것·결정력 아쉬워"
[U20월드컵] 정정용의 매직은 무엇?
[U20월드컵] 정정용의 매직은 무엇?(우치[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정정용 감독이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2019.6.16 hihong@yna.co.kr

(우치[폴란드]=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아쉬운 역전패로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 우승을 놓친 한국 20세 이하(U-20) 대표팀의 정정용 감독은 "선수들은 90분 동안 최선을 다해 전술적으로 수행했지만, 감독인 나의 부족한 부분으로 잘 할 수 있었던 걸 못했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16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패한 뒤 방송 인터뷰에서 "최선을 다해 뛰어 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 U-20 대표팀은 4강전에서 에콰도르를 꺾고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을 일궜고, 이날 우크라이나에 져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정 감독은 결승전을 돌아보며 "선제골을 넣고 난 후 선수들이 공격적으로 압박하면서, 하고자 한 것을 했으면 좋았을 텐데, 지키고자 한 것은 좀 아쉬웠다. 결정력도 아쉬웠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정 감독은 "오늘을 계기로 선수들이 발전된 모습을 갖고 한국으로 돌아가 기량을 펼쳐 보일 것"이라며 "선수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애정을 표현했다.

그는 "국민 여러분, 밤늦은 시간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는 인사도 잊지 않았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16 03: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