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하고 싶은 노인들…"65세 이상 경제활동참가율 역대 최고"

고용률도 최고…韓 노동시장 완전 은퇴연령 72세로 OECD 최고

(세종=연합뉴스) 정책팀 = 육체노동 은퇴연령인 65세가 넘었지만, 일하거나 구직활동을 하는 노인들의 비율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로 65세 이상 노인들이 대거 늘어나면서 이런 상황은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활기찬 고령사회·노인 일자리(PG)
활기찬 고령사회·노인 일자리(PG)[이태호 제작] 일러스트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65세 이상 노인인구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35.2%로, 1999년 6월 통계집계 기준을 변경한 이후 월별 기준으로 가장 높았다.

경제활동참가율(취업자+실업자/인구)은 전체 인구 가운데 수입을 목적으로 일을 한 '취업자'와 일을 하지는 않았지만 구직활동을 한 '실업자'의 비율을 말한다.

지난달 65세 이상 인구 765만3천명 중 취업자는 263만1천명, 실업자는 6만3천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각각 20만명, 2만명 늘었다.

65세 이상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5월 기준으로 2001년 31.9%에서 시작해서 2003년 30.2%까지 떨어졌다가 2012년 이후 꾸준히 33%대에서 머물렀으나 올해 35%를 처음 넘어섰다.

노인 일자리 창출사업 '태화강정원 가꾸기'
노인 일자리 창출사업 '태화강정원 가꾸기'(울산=연합뉴스) 2일 울산시가 노인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의 하나로 태화강정원 가꾸기 사업을 하고 있다. 2019.4.2 [울산시 제공] young@yna.co.kr

경제활동 참가율이 역대 최고를 찍은 배경에는 고용률과 실업률의 동반 상승이 있다.

65세 이상 고용률은 34.4%로 1년 전보다 1.3%포인트 뛰었다. 해당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89년 1월 이후 월별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다. 65세 이상 실업률도 2.3%로 1년 전보다 0.6%포인트 상승해 지금과 같은 기준으로 실업통계를 조사한 1999년 6월 이후 5월 중에서는 가장 높았다.

[그래픽] 65세 이상 경제활동참가율 역대 최고
[그래픽] 65세 이상 경제활동참가율 역대 최고

노인 인구의 구직의사는 실업자 증가세에서도 감지된다.

지난달 전체 실업자가 114만5천명으로, 1999년 6월 통계집계 기준 변경 이후 5월 기준으로 최대를 기록한 것도 고령층 실업자가 대폭 늘었기 때문이다.

지난달 실업자는 1년 전보다 2만4천명 늘었는데 연령별로는 15∼19세 4천명, 20∼29세 2만명, 30∼39세는 1천명이 각각 감소했고 40대와 50대는 보합세였지만, 60∼64세는 2만8천명, 65세 이상은 2만1천명 각각 늘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육체적으로는 65세로 은퇴연령이 됐지만, 일하고 싶은 사람들이 많은 것"이라며 "은퇴연령에 다다랐지만, 노동시장에 남아 퇴출이 안 되거나 구직자 또는 잠재구직자 등으로 남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OECD보고서 캡처]
[OECD보고서 캡처]

실제로 우리나라 노인이 노동시장에서 완전히 은퇴하는 연령은 남성은 72세, 여성은 72.2세(2016년 기준)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 회원국 중 가장 높다.

이후 2위는 멕시코(남성 71.6세, 여성 67.5세), 3위는 칠레(남성 71세, 여성 67.2세), 4위는 일본(남성 70.2세, 여성 68.8세)이 각각 차지했다. OECD 평균은 남성이 65.1세, 여성은 63.6세다.

다만, 우리나라의 고령자는 다른 OECD 회원국보다 임시직에 종사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55∼64세 노동자 중 임시직 비중은 30.3%(2017년 기준)로 비교 대상 32개 회원국 중 가장 높았다. 우리나라의 생산연령인구(15∼64세) 노동자 중 임시직 비중은 18.3%였다

OECD 회원국 평균으로는 55∼64세 노동자 중 7.9%만 임시직에 종사한다. 15∼64세 노동자 중 임시직 비중은 11.1%였다.

[OECD 보고서 캡처]
[OECD 보고서 캡처]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달 늘어난 고령층 취업자(60세 이상 35만4천명) 중 3분의 1가량인 10만명은 임시직인 재정 일자리에서 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이 밖에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이나 자영업이 포진해있는 도매업이나 제조업 쪽에 고령층의 취업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6 09: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