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입장거부·감금·성희롱 피해"…BTS 공연 항의 빗발(종합2보)

예매자 다르고 신분 증명 못한 학생·본인 예매자 상당수 입장 거부
주최 측 "암표 막으려면 예매자·관람자 동일해야…성희롱·감금 사실 아냐"
입장 거부에 항의하는 외국인 BTS 팬
입장 거부에 항의하는 외국인 BTS 팬[독자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15일 방탄소년단(BTS)의 부산 첫 팬 미팅 공연 때 상당수 팬이 입장 거부 문제로 항의하는 등 여러 문제로 주최 측과 마찰을 빚었다.

15일 BTS 부산 첫 공연이 열린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 앞 H 관람구역에서 예매자 100여명이 주최 측에 공연장 입장을 허용해 달라고 항의했다.

항의자 대부분은 초등학생을 둔 학부모, 중학생들이었다.

초등학생을 대신해 인터넷에서 티켓을 예매한 학부모들이 주민등록등본으로 가족관계를 확인한 뒤 자녀를 공연장에 들여보내 달라고 요구했으나 주최 측이 이를 거부하고 막아선 것이었다.

한 학부모는 "BTS 공연 예매가 '하늘의 별 따기'라 부모가 예매를 대행한 경우가 많다"며 "부모 신분증과 가족관계증명서를 확인해 놓고도 자녀의 입장이 안 된다는 말에 기가 막힌다"고 성토했다.

직접 티켓을 예매한 일부 중학생은 BTS 기획사 측 안내를 받고 신분 확인용으로 학생증 사본을 들고 왔으나 주최 측이 실물 학생증이 아니라 입장을 거부하자 발을 동동 굴렀다.

이날 공연에는 외국인 팬도 많이 왔는데 부모나 타인 명의로 예매한 미성년 외국인 상당수도 같은 이유로 입장이 거부돼 결국 발길을 돌렸다.

항의가 계속되는데도 주최 측은 무대응으로 일관해 반발이 더욱 커졌다.

주최 측 무대응에 항의하는 학부모
주최 측 무대응에 항의하는 학부모[독자 제공]

초등학생 자녀를 위해 표를 예매한 A씨는 "BTS가 세계적인 아이돌 스타로 거듭났는데 공연을 맡은 대행사나 기획사의 응대는 너무 후진적"이라며 "입장을 못 하면 법적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말했다.

항의가 이어지자 주최 측은 일률적인 기준 없이 일부 팬을 입장시켰고 나머지 팬은 입장을 끝까지 허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팬들은 스스로 예매하고도 주최 측 실수로 입장하지 못했다며 분통을 터트리기도 했다.

공연이 끝난 뒤 일부 관람구역에 있던 팬은 스태프가 문을 열어주지 않아 30∼40분간 갇혔다는 주장도 나왔다.

공연장 입장을 최종 거부당한 일부 팬은 항의 과정에서 주최 측 경호요원으로부터 성희롱 발언을 들었다며 공연 기획사에 사과와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기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암표 거래를 막기 위해 예매자와 관람자가 동일하고, 이를 증명할 신분증이 있어야만 입장이 가능하도록 했다"며 "팬의 성희롱 피해 주장은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며 공연 종료 후 출입문을 열어주지 않았다는 것도 안전을 위해 순차적으로 퇴장 안내를 한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6 00: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