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조선 피격' 美 이어 英도 이란 비난…中·EU 자제촉구

유엔 사무총장, 독립적 진상조사 요구
검은 연기 뿜어내는 오만해 피격 유조선
검은 연기 뿜어내는 오만해 피격 유조선[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영국은 14일(현지시간) 오만 해상에서 발생한 2척의 유조선 피격 사건과 관련해 이란을 비난하면서 동시에 외교적 해법을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공격의 책임이 이란에 있다는 자체 평가를 내렸다면서 "이란군의 한 부문인 혁명수비대(IRGC)가 두 유조선을 공격했다는 것은 거의 확실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헌트 장관은 "최근 공격은 이 지역에 심각한 위험을 제기한다"며 "영국은 긴장을 축소하기 위한 외교적 해법을 찾도록 국제사회 동맹국들과 긴밀한 협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의 이런 입장은 오만해 유조선 공격 주체를 놓고 미국과 이란이 상반된 주장을 펼치는 가운데 이란에 책임이 있다는 미국의 주장에 힘을 싣는 것이다.

미 중부사령부 "이란 경비정, 미폭발 기뢰 제거" 영상 공개
미 중부사령부 "이란 경비정, 미폭발 기뢰 제거" 영상 공개[로이터/미 중부사령부=연합뉴스]

반면 중국과 유럽연합(EU) 등은 미국과 이란 모두에 자제를 촉구하며 중동 내 긴장 고조의 우려했다.

중국은 대화를 통해 갈등을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EU는 "최대한 자제하고 도발을 피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성급한 결론"을 내리지 말라고 촉구했다.

독일은 미국이 이란의 공격 증거라고 제시한 동영상은 이번 공격의 책임 소재를 가리기에는 충분하지 않다고 밝혔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진실을 확인하고 책임 소재를 규명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독립적인 기관의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조사가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래픽] 오만해서 유조선 2척 또 피격
[그래픽] 오만해서 유조선 2척 또 피격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5 0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