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국 혼란 몰도바 기존 필립 총리 내각 자진 해산 결정"

정국 혼란 수습 계기 될지 주목…지난 2월 총선 후 연정구성 난항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옛 소련에 속했던 동유럽 소국 몰도바가 지난 2월 총선 이후 내각 구성 문제로 심각한 정국 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새로 출범한 내각에 반대하며 해산을 거부해온 기존 내각이 자진 사퇴를 결정하면서 새로운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14일(현지시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몰도바의 기존 집권당인 친서방 성향의 민주당이 구성해온 파벨 필립 총리 내각이 자진 해산하고 야당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부의장 블라드 체보타리는 이날 전당대회 후 "오늘 필립 총리와 그의 정부는 사퇴할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야당으로 돌아갈 것이다"라고 발표했다.

파벨 필립 [로이터=연합뉴스]
파벨 필립 [로이터=연합뉴스]

그는 그러면서 "앞으로의 사태 진전에 대한 모든 책임은 (새 정부 구성을 주장한) 사회주의자당과 정당연합 ACUM에게로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시에 "현 상황에서 유일한 출구는 조기 총선"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지난 2월 몰도바 총선에선 사회주의자당이 35석, ACUM은 26석, 민주당은 30석을 차지해 어느 정당도 절대 다수당이 되는 데 실패했다.

이 때문에 연정 구성이 혼란을 겪었다.

친러시아 성향의 이고리 도돈 대통령을 지지하는 사회주의자당은 지난 8일 친서방 성향 정당연합인 아쿰(ACUM)과 가까스로 연립정부 구성에 합의하고, ACUM에 속한 '행동과 연대당' 여성 지도자 마이야 산두를 총리로 지명했다. 101명 의원 가운데 61명이 새 정부 구성안에 찬성했다.

이에 기존 필립 총리를 지지해온 친서방 민주당은 사회주의자당의 뒤늦은 연정 구성을 권력 찬탈이라고 비난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당 지지자들은 8일 저녁부터 검찰과 내무부(경찰청) 청사 앞에 천막을 치고 농성에 들어갔다.

몰도바 헌법재판소도 사회주의자당과 ACUM의 연정 구성 합의에 앞서 지난 7일 2월 총선으로 새로 구성된 의회가 법률에 정해진 90일 기간 동안 연정을 구성하는 데 실패했다면서 도돈 대통령에게 의회를 해산하고 조기 총선 날짜를 정하라고 판결했다.

하지만 도돈 대통령이 이 같은 요구 수용을 거부하자 9일 도돈 대통령의 권한을 일시 정지하고 필립 총리에게 대통령 권한을 일시적으로 위임하는 판결을 내렸다.

헌법재판소의 이 결정 뒤 필립 대통령 권한 대행은 곧바로 현 의회를 해산하고 오는 9월 6일 조기 총선을 실시하는 내용을 담은 명령에 서명했다.

이날 필립 총리가 기존 내각을 자진 해산하기로 결정했지만, 대통령 권한 대행직은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 몰도바 정국 혼란이 해결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몰도바는 총리가 주로 내정을 책임지고 대통령은 외교권과 군 통수권을 갖는 이원집정부제 형태의 정치 체제를 취하고 있다.

1991년 옛 소련에서 독립한 몰도바는 이후 국가 전략 노선을 두고 친러시아 세력과 친서방 세력이 지속해서 대립해 왔다.

350만명 국민의 상당수가 러시아와의 긴밀한 관계를 계속 유지하길 바라는 반면, 몰도바와 언어, 역사를 공유하는 루마니아처럼 친서방 노선을 택할 것을 주장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이고리 도돈 [타스=연합뉴스]
이고리 도돈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5 01: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