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린드블럼 10승째…두산, 타선 결정력서 LG 압도

백동훈 '빨리 세이프라고 말해줘요'
백동훈 '빨리 세이프라고 말해줘요'(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KBO리그 LG 대 두산 경기.
두산 백동훈이 6회 말 1사 만루 페르난데스 우익수 앞 안타 때 홈으로 쇄도, 세이프를 외치고 있다. LG 포수는 유강남.
비디오판독 결과 세이프. 2019.6.1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타선 결정력에서 LG 트윈스를 압도하고 3연승을 달렸다.

두산은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LG를 7-4로 제압했다.

롯데 자이언츠와의 주중 3연전을 포함해 4경기 연속 연장 접전을 3승 1무로 마감하고 최근 4연승을 달린 LG의 상승세는 이날 패배로 한풀 꺾였다.

린드블럼 '좋았어!'
린드블럼 '좋았어!'(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KBO리그 LG 대 두산 경기.
두산 선발 린드블럼이 6회 초 상대 공격을 막아낸 뒤 기뻐하고 있다. 2019.6.14 kane@yna.co.kr

두산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은 6이닝 동안 삼진 8개를 솎아내며 1실점(비자책점)으로 LG 타선을 막고 시즌 10승(1패) 고지를 밟았다.

더불어 린드블럼은 LG에 4연승을 달렸고, 잠실구장에서만 14연승 행진을 벌였다.

올해 14번 중 13차례나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달성한 꾸준함의 보증수표 LG 케이시 켈리는 두산의 집중력을 견디지 못하고 5⅓이닝 동안 7실점(6자책점) 했다.

두산은 7점 중 4점을 투아웃 이후에 뽑아내며 무서운 응집력을 뽐냈다.

1회 말 2사 후 최주환, 김재환, 오재일의 3연속 안타로 선취점을 뽑은 두산은 4회에도 2사 2루에서 터진 박세혁의 우중간 안타, 백동훈의 좌선상 2루타를 묶어 3-1로 도망갔다.

홈런포 날린 최주환
홈런포 날린 최주환(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KBO리그 LG 대 두산 경기.
두산 최주환이 5회 말 2사 상황에서 우익수 뒤 홈런을 치고 있다. 2019.6.14 kane@yna.co.kr

두산 최주환은 5회 투아웃 후 주자 없는 상황에서 비거리 115m짜리 우월 솔로 아치로 시즌 첫 홈런을 장식했다.

두산은 4-1로 앞선 6회 말 3연속 안타와 LG 켈리의 3루 송구 실책을 묶어 1점을 보탠 뒤 정수빈의 희생플라이, 호세 페르난데스의 우전 적시타를 합쳐 3점을 더해 승패를 갈랐다.

LG는 9회 초 2점을 만회했지만, 2사 1, 2루에서 채은성이 두산 이형범에게 삼진으로 물러나 3점 차로 무릎을 꿇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4 2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