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준금리 인하 전망에 채권금리 뚝뚝, 금값은 최고치

G20 미중 담판이 첫 분수령…"사상 최저치 갈아치울수도"
기준금리
기준금리[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지헌 정수연 기자 = 기준금리 인하 전망이 확산하면서 시장금리가 계속 떨어지고 있다. 3년 만기 국고채 금리가 연 1.5%를 밑돈 데 이어 연내 사상 최저치(1.246%)를 갈아치울 가능성까지 제기된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직전 거래일인 14일 기준 1.470%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4월 24일 기준금리 수준인 1.75%를 하향 돌파하고 나서 1.4%대까지 낮아졌다.

지난 12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창립 69주년 기념사에서 통화정책 방향을 두고 "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야 하겠다"고 밝히자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며 채권금리는 일제히 하락했다.

당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연 1.469%까지 낮아지며 연저점을 기록했다.

시장금리는 일단 현 수준이 '바닥'이라는 분석이 우세한 편이다. 기준금리 25bp(1bp=0.01%포인트) 인하 기대감이 이미 반영됐다는 점에서다.

현대경제연구원 홍준표 연구위원은 "지금 시장금리는 이미 기준금리 한 차례 인하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다만 경기 회복이 더뎌 한은이 기준금리를 한 차례 더 내릴 것이라는 기대가 확산하면 채권금리가 최저치를 경신할 수 있다.

연세대 경제학과 성태윤 교수는 "채권금리가 더 떨어질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 경기가 나빠지면 채권금리는 더 내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LG경제연구원 이근태 수석연구위원은 "한은이 하반기에 금리를 두 차례 내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이런 상황이 현실화하면 채권금리가 현 수준보다 더 낮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는 28∼29일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미중 정상의 회동 및 무역협상 타결 여부는 채권금리 향방의 일차적인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미중 무역분쟁이 심화하며 경기가 반등하지 못할 경우 각국 중앙은행들이 금리를 내려 경기를 부양할 것이라는 기대는 커질 수밖에 없다.

신한금융투자 윤창용 매크로팀장은 "무역분쟁이 잘 해결되더라도 성장률은 2.1∼2.2%에 머무를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성장률이 1%대로 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경기 불확실성에 채권금리가 하락(채권값 상승)하는 것과 맞물려 안전자산인 금 시세도 최고가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 KRX금시장에서 1g당 금 가격은 14일 5만1천370원(1돈당 19만2천637원)을 기록, 2014년 3월 시장이 개설된 후 최고가를 새로 썼다.

js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6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