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조선 피격' 이튿날 中-이란 정상회담…"美 일방주의 비판"

14일 SCO 정상회의에서 만난 하산 로하니 이란대통령(좌)과 시진핑 국가주석
14일 SCO 정상회의에서 만난 하산 로하니 이란대통령(좌)과 시진핑 국가주석[이란 대통령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외무부는 14일(현지시간)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정상회담했다고 밝혔다.

두 국가 정상은 이날 키르기스스탄에서 열린 중국 주도의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SCO 정상회의 참석은 예정된 일이지만 공교롭게 전날 오만해에서 발생한 유조선 피격 사건과 관련해 미국이 즉시 이란 혁명수비대를 공격의 주체로 지목한 직후라는 점에서 '반미 진영'을 대표하는 두 정상의 만남은 이목을 끌었다.

이란 대통령실은 로하니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미정부의 이란과 중국에 대한 압박은 아시아 전체는 물론 전 세계를 지배하려는 속셈 탓이다"라며 "미국의 일방주의에 맞선 이란과 중국의 저항이 전 세계에 이익이 된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추진에 지리적으로 요충지인 이란이 기꺼이 중요한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시 주석은 "중국은 이란과 전략적 관계를 계속 발전시킬 것"이라고 화답하고 "미국의 일방적인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탈퇴가 중동에서 긴장이 고조한 주요 원인이다"라고 비판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SCO 정상회의에서 "지난 2년간 미정부는 그들의 경제, 금융, 군사력을 이용해 국제 사회의 모든 규율과 구조를 혼란케 했다"라면서 "이는 중동과 전 세계의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했다"라고 연설했다.

미국과 '무역 전쟁' 중인 중국도 SCO 회원국을 상대로 투자와 경제 지원을 앞세워 우군을 확보하는 데 공을 기울였다.

14일 SCO 정상회의에서 열린 중-이란 고위급 회의
14일 SCO 정상회의에서 열린 중-이란 고위급 회의[이란 대통령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4 2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