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명현관 해남군수,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현장 점검

현장 점검
현장 점검[해남군 제공]

(해남=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명현관 해남군수는 14일 관내 돼지 사육 농가를 방문,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방을 위한 현장 점검을 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게 감염되는 바이러스 질병으로, 감염된 돼지·돼지생산물의 이동이나 감염된 야생멧돼지 등을 통해 농가로 유입·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돼지에게만 발생하는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치료제나 예방백신이 없어 치사율이 100%에 달하고 있다.

명 군수는 이날 옥천면 가보영농조합법인과 마산면 진양축산을 잇달아 방문하고, 가축 사육 현황과 방역 준비 상황 등을 점검했다.

명 군수는 "아직 우리나라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하지 않았지만, 축산 농가의 우려가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며 "농가에서도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켜 돼지열병 청정국을 유지하는 데 힘을 보태달라"고 당부했다.

해남군은 양돈농가 소독약품·생석회 공급을 비롯해 공동방제단을 활용한 주 1회 일제소독, 축사주변 주 2회 방역 등 예방적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양돈농가 전담공무원 운영과 함께 오일시장 등 대군민 홍보, 외국인 식료판매업소 지도점검 등 예찰 활동도 강화하고 있다.

해남지역은 39농가에서 약 11만2천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chog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4 17: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