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미국의 홍콩 관련법 추진에 "주권 지킬 것" 발끈(종합)

홍콩 시위 놓고 미국 비난 수위 한층 높여
인기드라마 배우, 시위 사진에 '좋아요' 눌렀다 된서리
경찰 물대포 맞는 홍콩 시위 참가자
경찰 물대포 맞는 홍콩 시위 참가자(홍콩 AFP=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한 홍콩 입법회(의회)의 심의가 예정됐던 12일 정부청사 인근에 배치된 시위진압 경찰이 한 시위 참가자를 향해 물대포를 쏘고 있다. leekm@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이 미국 의회의 홍콩 관련 법안 추진에 강력히 반발했다.

홍콩 행정당국이 시민 반대에도 범죄자를 중국 본토로 송환할 수 있게 법안 개정을 추진하자 미 의회는 홍콩에 대한 기존 특별대우를 매년 재평가하도록 하는 법안을 제출하며 중국을 압박했다.

1997년 홍콩 반환을 앞두고 제정된 미국의 홍콩법은 미국이 비자나 법 집행, 투자를 포함한 국내법을 적용할 때 홍콩을 중국과 달리 특별대우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대해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일부 미국 의원들이 홍콩의 일에 이러쿵저러쿵하면서 중국 내정에 간섭했다. 중국은 강한 불만과 반대를 표시한다"고 말했다.

그는 홍콩의 일은 중국의 내정이므로 외국이 간섭해서는 안 된다는 중국 정부의 입장을 반복해서 강조했다.

그는 홍콩이 혼란에 빠지는 것은 미국에도 좋을 것이 없다면서 미국 의회가 법안 추진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미국 인사들은 오만과 편견을 버리고 홍콩을 어지럽히려는 망상을 버리고 '검은 손'을 치우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국가 주권과 안보, 이익을 지키겠다는 의지가 변함 없다"면서 "어떤 위협도 두렵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콩을 어지럽히고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해치는 시도는 홍콩을 포함한 중국 전체 인민의 반대에 막혀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이날 관영 언론을 동원해 홍콩인들의 시위를 미국이 "선동"하고 있다면서 거친 논조로 비난했다.

환구시보는 "미국 의원들이 대중을 조종하며 선동한다"고 주장했다.

'연희공략' 드라마 포스터. 오른쪽에서 2번째가 세시만.
'연희공략' 드라마 포스터. 오른쪽에서 2번째가 세시만. [중국 아이치이 제공]

한편 2018년 중국 최고의 인기 드라마 '연희공략'(延禧攻略)에 출연했던 홍콩 출신 여배우가 홍콩 시위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중국 네티즌들에 된서리를 맞았다.

14일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 등에 따르면 중국 네티즌이 '연희공략'에서 황후로 출연했던 세시만(余詩曼)이 인스타그램에서 최근 홍콩 시위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다고 폭로하면서 소동이 시작됐다.

이 소문이 일파만파로 퍼지며 소셜미디어에서 비난이 쏟아지자 당황한 그는 급하게 해명에 나섰다.

해명에 나선 홍콩 여배우 세시만
해명에 나선 홍콩 여배우 세시만[환구시보 캡처]

세시만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올린 이번 소동과 관련한 해명에서 저녁 늦게 일을 마치고 돌아와 습관적으로 친구의 인스타그램을 보다가 아는 작가의 사진 작품을 보고 별생각 없이 '좋아요'를 눌렀다고 밝혔다.

그는 이후 이 사진이 홍콩 시위에 대한 것이라는 것을 알고 너무 놀라서 '좋아요'를 취소했다고 주장했다.

세시만은 "나는 국가를 사랑하고 홍콩을 사랑한다"며 "사람들이 이번 일을 가지고 지나친 해석을 하지 않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국가란 중국을 뜻한다.

세시만 사건은 전날 웨이보 인기화제 1위에 올랐다.

이처럼 홍콩 출신 여배우의 SNS를 가지고 소동이 벌어진 것은 '범죄인 인도법'(일명 송환법) 문제가 입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에 100만여명이 참여할 정도로 민감한 사안이기 때문이다.

홍콩 시민들은 이번 주말에도 대규모 시위를 예고한 가운데 중국 정부는 사실상 '폭동'을 규정하면서 강경 대응을 예고한 상황이다.

president21@yna.co.kr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4 1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