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역전쟁 격화 속 中산업생산 증가율 '뚝'…17년래 최저(종합2보)

中, 지방정부에 인프라 투자 독려하지만 증가율 아직 더뎌
소매판매 증가율은 다소 회복…"미중 관세전쟁 역풍 보여줘"
중국 충칭의 한 자동차 공장
중국 충칭의 한 자동차 공장[AFP=연합뉴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한 지난달 중국의 산업생산 증가율이 큰 폭으로 둔화해 17년 만에 최저 수준까지 내려갔다.

14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5월 산업생산 증가율은 5.0%였다.

이는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5.4%)와 전달(5.4%)에 크게 미치지 못한 수치다.

5월 산업생산 증가율은 2002년 2월(2.7%) 이후 1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중국의 월간 산업생산 증가율은 지난 1∼2월 5.3%로 떨어졌지만 3월 8.5%로 크게 반등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4월 5.4%로 떨어지면서 상승 추세가 일단 꺾이더니 이번에 하락 추세가 더욱 굳어짐에 따라 경기 둔화 우려를 다시 자아내게 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 5월 산업생산이 2002년 이래 가장 약한 수준으로 내려간 것은 미국과의 관세 전쟁에 따른 역풍을 맞고 있음을 부각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월간 산업생산 증가율 추이
중국 월간 산업생산 증가율 추이[중국 국가통계국]

지난달 10일 미중 중국 무역협상이 결렬되고 양국이 서로 상대국 제품에 적용하는 관세율을 높이면서 무역 전쟁이 재발했다.

시장에서는 막판 타결 기대감이 컸던 미중 협상이 좌초하고 관세 전쟁이 재발하면서 중국 경제에 하방 압력이 커지고 있다는 우려가 확산했다.

최근 들어 중국의 각종 경제 지표도 대체로 악화하는 추세다.

최근 발표된 중국의 5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역시 경기 위축 국면을 가리키는 49.4로 집계되면서 중국의 제조업이 미중 무역 갈등 격화에 따른 실질적인 타격을 받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PMI는 설문을 통해 경기 동향을 파악하는 지표로 기준선 50을 넘으면 경기 확장, 넘지 못하면 경기 위축을 뜻한다.

아울러 연초부터 중국 정부가 2조 위안 규모의 인프라 투자로 경기 부양에 나섰지만, 관련 지표도 아직 강한 반등 추세를 나타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월 고정자산투자액은 21억7천555억 위안으로 작년 동기보다 5.6% 증가했다.

이 기간 증가율은 작년 9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시장 예상치(6.1%)와 전달(6.1%)에 모두 미치지 못했다.

중국 당·정은 지방정부의 인프라 투자 속도를 높이려고 최근 특수목적 채권 발행을 통해 조달한 자금의 용처를 더욱 다변화하는 방안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중국 정부가 무역 분쟁 속에서 내수 시장 확대에 기대를 걸고 있는 가운데 소비 활력을 나타내는 소매판매 지표는 다소 회복세를 나타냈다.

5월 소매판매액은 작년 같은 달보다 8.6% 증가했다. 증가율은 시장 예상치(8.1%)와 전달(7.2%)을 웃돌았다.

지난 4월 중국 소매판매 증가율은 7.2%에 그쳐 16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바 있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중국 경기 둔화 우려가 다시 점증하면서 시장에서는 중국 정부가 연초 내놓은 부양 패키지 이상의 추가 부양 수단을 내놓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중국 당·정 고위 인사들은 만일 상황이 크게 나빠졌을 때 쓸 수 있는 다양한 정책 수단을 갖고 있다는 메시지를 꾸준히 발신하면서 추가 부양 정책 마련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은 기본적으로 2조 위안 규모의 감세와 2조 위안 규모의 인프라 투자를 양대 축으로 하는 기존 부양 패키지 외에 추가 부양책을 내놓는 데는 다소 신중한 모습이다.

이강(易綱) 인민은행장은 최근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상황이 조금 더 나빠져도 현 (부양) 패키지로 대처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물론 만일 상황이 매우 심각하게 나빠진다면 (추가 부양책을) 논의하겠지만 지금 현재는 그런 시나리오를 논의하지는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4 1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