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김포공항 소음피해 주민지원 나선다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가 60여년 간 항공기 소음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김포국제공항 주변 주민들 피해 구제를 위해 중앙정부에 개선 방안을 건의하기로 했다.

16일 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에서 고시한 김포공항 주변 항공기 소음대책 지역(75웨클 이상)은 김포·부천·광명시 등 3개 지역 715만332㎡이며, 조사결과 2만8천여명의 주민이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포공항 항공기 소음 고시현황
김포공항 항공기 소음 고시현황[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는 소음피해 대책 마련을 위해 '경기도 공항소음 피해지역 주민에 대한 지원방안' 조례에 따라 김포공항 항공기 소음피해 지역 주민지원 대책 수립 연구용역을 실시했다.

용역은 지난해 6월 1일 착수, 지난달 말 완료됐다. 용역에는 소음대책 지역 현황과 제도개선안, 설문조사 등을 담았다.

주민 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에서는 68.6%가 수면 방해를, 74.9%는 대화나 통화 시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소음대책 지역지정 개선 방안과 공항소음 민원센터 설치, 어린이집 전기료 지원 등을 중앙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한편, 김포공항은 1958년 1월 30일부터 '김포국제공항'으로 지정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민간공항으로 일 386회(연 14만1천80회) 항공기 이·착륙이 이뤄지고 있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16 09: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