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완주군, 여름철 물놀이 사고 대비 비상근무 체제

(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계곡과 하천이 많은 전북 완주군이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비상근체제에 돌입했다.

계곡 물놀이
계곡 물놀이[연합뉴스 자료사진]

완주군은 오는 8월 31일까지를 '물놀이 안전관리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재난부서 직원들을 중심으로 비상근무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군은 이 기간 재난부서와 각 읍면동사무소 직원 등이 계도 및 순찰 활동을 강화하는 등 행정력을 집중하고 오는 29일부터 물놀이 관리지역에 안전요원을 배치하기로 했다.

앞서 군은 더위가 평년보다 일찍 찾아옴에 따라 이달 초부터 물놀이 관리지역 16곳에 대한 점검도 마쳤다.

구명조끼 등의 안전장비 비치, 위험표지판 정비, 위험구역 접근 차단용 부표 설치를 비롯해 수심이 깊어 인명사고 우려가 큰 곳의 하천바닥을 높이는 하상 정비 사업 등을 마무리했다고 군은 설명했다.

완주군 관계자는 "물놀이 명소를 찾는 탐방객에게 안전한 물놀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해서 시설물을 정비하고 안전관리 요원을 배치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4 1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