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산서도 김제동 강연료 논란…시 "많고 적음 판단 어려워"

2017년 이순신 축제 등 두 차례 강연서 2천700만원 받아
강연하는 김제동
강연하는 김제동[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방송인 김제동씨의 고액 강연료 논란이 대전과 충남 기초자치단체 곳곳에서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장기승 충남 아산시의원은 14일 "김제동씨가 2017년 아산시에서 강연을 두 차례 하고 강연료로 총 2천700만원을 받아 갔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당시 시장은 현재 청와대 정무비서관인 복기왕 시장"이라며 "정치적 코드가 맞는 연예인을 데려와 고액 강연료를 준 것으로 받아들일 여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에 따르면 김씨는 제56회 성웅 아산 이순신 축제가 열린 2017년 4월 29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90분 동안 온양온천역 광장 주 무대에서 강연하고 1천500만원을 받았다.

같은 해 11월 16일 오후 6시 30분 경찰대 대강당에서 열린 '아산 보육 교직원 한마음대회'에서도 1천200만원을 받고 강연했다.

아산시는 김씨가 단순한 강연을 한 게 아니라 일종의 공연을 하고 출연료를 받은 것이어서 통상적인 강연료 수준에서 액수가 많다 적다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 관계자는 "2017년 4월 축제 당시 '김제동 이야기 콘서트'라는 프로그램이 있었고, 출연료로 1천500만원을 지급했다"며 "실내행사·강연이라면 액수가 다소 많다고 할 수 있겠지만, 야외 축제 프로그램에 대해 대가로 지급한 것이라서 많다거나 적다거나 판단하기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2017년 11월 행사는 어린이집 원장님들을 모셔다 1년을 결산하고 격려하는 행사로, 김씨가 단순히 강연한 게 아니라 토크콘서트 형식의 '공연'을 한 것"이라며 "단순 강연료가 아닌 공연에 대한 대가여서 많다고 말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씨는 충남 논산시와 대전 대덕구에서도 강연료 액수 문제로 논란이 됐다.

논산시가 2년 전 '참여민주주의 실현 2017 타운홀 미팅' 때 김씨의 90분 강연에 1천620만원을 지급했다는 것이다. 시는 2014년에도 김 씨를 초청해 1천만원을 강연료로 지급했다.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지난 12일 성명을 내 "개념 연예인의 1분당 강연료는 18만원(최저시급은 1분당 140원)이며, 1회 강연료가 대학 강사 연봉을 웃돈다"며 "좌 편향 인사 고액 초청 강연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황명선 논산시장은 시민께 석고대죄하라"고 주장했다.

대전 대덕구도 1천550만원을 주기로 하고 김제동 씨를 초청해 15일 한남대 성지관에서 '대덕구와 김제동이 함께하는 청소년 아카데미' 토크콘서트를 열 예정이었으나 반대 여론에 밀려 취소했다.

한편, 지난 4월 전주에서 진행된 '김제동 토크콘서트 노브레이크 시즌 9' 공연 티켓은 7만7천∼8만8천원에 팔렸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14 14: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