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도권매립지 해법 찾는다"…인천서 17일 토론회

인천경실련·인천학회·연합뉴스 공동 주최
수도권매립지 제3-1매립장
수도권매립지 제3-1매립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서울·경기·인천의 쓰레기를 처리하는 수도권매립지를 둘러싼 사회적 갈등 해소 방안을 찾기 위해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댄다.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인천경실련)은 오는 17일 오후 2시 인천YMCA에서 사단법인 인천학회, 연합뉴스와 공동으로 '수도권매립지, 쟁점 정리와 해법 찾기' 토론회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2025년 사용이 종료되는 인천시 서구 백석동 수도권매립지를 대체할 매립지 조성의 실현 가능성을 진단하고 수도권매립지 운영 주체를 둘러싼 여러 논란을 정리한다.

이와 함께 정부의 폐기물 관리대책 선진화 방안과 폐기물 관련 시설 주변 주민 인센티브 현실화 대책을 논의한다.

토론회에는 김천권 인하대 교수, 류권홍 원광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더불어민주당 신동근(인천 서구을) 의원, 자유한국당 이학재(인천 서구갑) 의원, 류제범 인천시 수도권매립지 정책개선단장, 김용식 서구발전협의회장,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 등이 발제·토론자로 참여한다.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시·도는 지난 2015년 6월 인천에 있는 수도권매립지 사용 기간을 10년 연장하는 대신 매립지 소유권과 매립지공사 관할권을 인천시로 이관하기로 합의했지만, 노조와 시민단체 등의 반대로 관할권 이관은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태다.

또 인천시 서구 수도권매립지의 뒤를 이어 2025년부터 서울·경기·인천의 쓰레기를 처리하게 될 대체매립지 후보지역 공개가 미뤄지면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4 14: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