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여자배구, VNL 5주차 출격 14명 확정…4주차와 동일(종합)

정대영도 잔류…안방에서 도미니카공화국·일본·폴란드와 격돌
김연경 고공 스파이크
김연경 고공 스파이크[국제배구연맹(FIVB)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2019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최하위로 처진 라바리니호가 전력 변화 없이 안방에서 마지막 일정을 치른다.

스테파노 라바리니(40·이탈리아)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18일부터 20일까지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에서 VNL 5주 차 3연전을 치르는 출전 선수 14명을 확정해 14일 발표했다.

라바리니호는 VNL 5주 차 일정에서 전력 변화 없이 이탈리아 페루자에서 끝난 4주 차 멤버를 그대로 가동한다.

새로운 활력소가 될 대체 자원이 없는 상황에서 센터 정대영(한국도로공사)의 부상 회복이 기대할 수 있는 유일한 전력 상승 요인이다.

정대영은 이탈리아와 VNL 4주 차 2차전에서 발목을 다쳐 4주 차 마지막 경기인 불가리아전에는 결장했다.

다행히 발목 부상이 심하지 않아 5주 차에도 코트를 밟을 수 있게 됐다.

한국은 3주 차부터 합류한 에이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이탈리아와 4주 차 2차전부터 득점력이 살아났다.

김연경은 불가리아전에서 양 팀 통틀어 최다인 27점을 수확하며 공격을 주도했다.

한국은 김연경을 뒷받침해줘야 하는 김희진(IBK기업은행)과 강소휘(GS칼텍스)가 부진에서 벗어나 얼마나 경기력을 회복하느냐에 따라 5주 차 성적이 결정될 전망이다.

한국은 대회 참가팀 중 최약체로 꼽히던 불가리아의 첫 승 제물이 되며 최하위(16위)로 4주 차 일정을 마쳤다.

1승 11패(승점 3)의 참담한 성적으로 결선 라운드 진출이 일찌감치 좌절된 한국은 안방에서 맞는 마지막 예선 5주 차 일정에서 명예회복을 노린다.

세계 랭킹 9위인 한국은 5주차 레이스에서 18일 도미니카공화국(10위), 19일 일본(6위), 20일 폴란드(26위)와 차례로 맞붙는다.

한편 결선 라운드에는 개최국 중국과 예선전 상위 5개 국가가 진출한다.

라바리니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
라바리니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국제배구연맹(FIVB) 홈페이지 캡처]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4 16: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