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림문학상 공모마감 일주일 앞으로…당선작에 5천만원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수림재단과 연합뉴스가 운영하는 올해 제7회 수림문학상 작품 공모 마감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수림문학상은 차세대 소설가를 발굴하고자 지난 2013년 제정됐다.

예비 작가나 등단 10년 미만 작가의 장편소설만 대상으로 하며, 당선작을 쓴 작가에게는 5천만 원 상금을 준다.

작품 투고는 200자 원고지 800장 이상 분량 원고와 원고지 20장가량 줄거리를 수림문학상 홈페이지(yna.co.kr/soorim/outline) 또는 일반 우편(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 출판부 수림문학상 담당자)을 통해 하면 된다.

온라인 접수는 오는 21일까지이고, 일반우편 접수는 21일 소인분까지 유효하다.

당선작은 오는 8월 발표하고 시상식은 단행본 출간에 맞춰 10월 열린다.

수림문학상은 2015년 제3회 공모전을 빼고 매년 당선작을 냈다. 제1회 공모에서 최홍훈의 '훌리건K', 2회 장강명의 '열광금지 에바로드', 4회 김혜나의 '나의 골드스타 전화기', 5회 이진의 '기타 부기 셔플', 6회 김의경의 '콜센터'가 선정됐다.

자세한 내용은 수림문학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전화(02-398-3591)로 문의하면 된다.

수림문학상 당선작 '콜센터' 시상식
수림문학상 당선작 '콜센터' 시상식(서울=연합뉴스) 조보희 기자 = 연합뉴스와 수림문화재단이 공동 제정한 올해 제6회 수림문학상 시상식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수송동 연합뉴스 본사에서 열렸다. 장편소설 '콜센터'로 수상의 영예를 안은 김의경(40,왼쪽에서 7번째) 작가가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과 유진룡 수림문화재단 이사장으로부터 당선 증서와 상패를 받고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콜센터'는 피자 배달 주문 전화를 받는 콜센터를 배경으로 20대 젊은이들의 꿈과 좌절, 우정과 사랑 이야기속에 우리 사회에 만연한 '갑질'과 을의 위치에 있는 이들의 '감정노동' 실태를 생생하게 그렸다. 작가가 실제로 콜센터에서 일한 경험을 바탕으로 했다. 수림문학상은 한국 순수문학의 새로운 동력을 발굴한다는 취지로 2013년 제정돼 신인 작가나 등단 10년이 되지 않은 기성작가의 미발표 장편소설을 공모한다. 상금은 5천만 원이다. '콜센터'는 연합뉴스의 출판 전용 브랜드인 '광화문글방'에서 14일 출간됐다.
jobo@yna.co.kr
[2018.11.14 송고]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4 14: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