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김여정 통한 조의, 北의 남북대화 의지로 해석할 여지 있어"

"김여정, 지위와 상관없이 상징성·대표성 남달라"
김여정과 인사나누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여정과 인사나누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판문점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12일 오후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해 김 위원장이 보내는 조화를 전달했다. 2019.6.1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14일 고(故) 이희호 여사의 별세에 대해 북한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통해 조의를 표한 것을 두고 "남북대화에 대한 (북한의) 의지로 충분히 해석할 여지가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측이 김 위원장의 조의를 표하기 위해) 김 부부장을 (판문점에) 보낸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김 부부장은 지난 12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이 여사 장례위원회를 대표하는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등을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 부부장은 그 지위와 상관없이 상징성과 대표성이 남다르다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 부부장을 통한 조의 전달이나 '남측의 책임 있는 인사가 나와줄 것'을 북한이 요청한 점, 민족의 화합을 강조한 이 여사의 뜻을 기려야 한다는 이야기를 나눈 점 등은 남북 평화에 대한 의지로 해석할 여지가 있다"고 부연했다.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를 두고 문 대통령이 전날 회견에서 '흥미로운 대목이 있다'고 한 데 대해 구체적 내용을 공개해줄 수 있느냐는 물음에 이 관계자는 "밝히지 않는 것이 외교 관례"라고 대답했다.

이 관계자는 "내용은 말씀드릴 수 없다"면서도 "정의용 안보실장이 그 내용을 보고 '트럼프 대통령이 보게 되면 '참 아름다운 편지'라고 할 것'이라고 했는데 예상이 맞아 떨어졌다"고 부연했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한 문 대통령은 전날 한·노르웨이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미국이 대강의 친서 내용을 알려줬다고 전한 바 있다.

서훈 국정원장을 통해 김 위원장의 친서가 전달됐다는 일각의 보도를 두고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전혀 모르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 실장과 김 부부장이 판문점에서 회동했을 당시를 촬영한 통일부가 육성을 빼고 제공해 '북한 눈치 보기'라는 지적이 이는 데 대해 그는 "정부 차원에서 녹화 테이프 전체를 제공하겠다고 결정한 적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어떤 영상과 사진을 제공할 것인지는 결국 정부 판단"이라며 "통일부 출입기자단과 협의할 대상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4 12: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