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상무중 통폐합 반발에 "교육청·서구청, 네 탓 공방" 비판

광주시교육청
광주시교육청[광주시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천정인 기자 = 찬반 논란이 가열되는 광주 상무중, 치평중 통폐합 논의와 관련해 광주시교육청과 광주 서구가 주민 반발을 의식해 책임 떠넘기기 공방을 벌여 비판이 나오고 있다.

14일 광주시교육청과 광주 서구에 따르면 두 기관은 상무중과 치평중을 통합해 4차 산업혁명 진로체험 시설과 공공도서관, 커뮤니티 공간을 갖춘 복합문화센터를 건립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상무중을 중심으로 학교가 사라질 것을 우려한 학부모 등의 반발은 거세졌다.

학부모들은 학교와 시교육청 주변에 통폐합 반대 현수막을 내걸고 시교육청을 찾아 항의집회를 열기도 했다.

다른 서구 주민들은 학교 시설 과잉 해소와 교육·복지 시설 건립 계획을 지지하는 움직임을 보여 찬반 논란에 불이 붙은 상황이다.

그러나 사업을 추진해온 두 기관은 반발 여론을 의식해 상대방의 제안에서 비롯된 사업이라고 주장하며 '네 탓 공방'을 벌이고 있다.

기초 의원이 '삼자대면'을 제안하는 상황까지 연출됐다.

김옥수 광주 서구의회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장휘국 광주시 교육감은 지난 12일 상무중 통폐합 논의에 격렬하게 반대하던 학부모들과 만난 자리에서 '서대석 서구청장이 상무중을 폐교하고 그 자리에 생활문화센터와 도서관, 주차장을 설립하면 거액의 국비 지원이 가능하다는 제안을 해 학교 통폐합 계획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고 설명했다"고 주장했다.

학부모들이 같은 날 서 구청장을 찾아가 면담한 자리에서 서 구청장은 "사실무근이다. 오히려 시 교육청이 먼저 제안해 서구청이 협조하고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김 의원은 "교육을 전담하는 교육감과 주민들 간 갈등을 해결해야 할 구청장 둘 중 한 사람은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며 "삼자대면을 해서라도 사실을 규명하겠다"고 꼬집었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그동안 사업 추진 경위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와전이 있었던 것 같다"며 "누가 먼저 제안했느냐, 상무중을 지목했느냐는 본질이 아닌 것 같으니 서구와 잘 협의해서 갈등을 최소화하고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주 서구 관계자는 "학교 통폐합과 관련해 서구는 어떠한 권한도 가지고 있지 않다"며 "복합문화센터가 들어설 적절한 부지가 어디일지 검토하는 과정에서 시 교육청의 의견을 물어봤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4 13: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