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하원의원, 北나포 '푸에블로호' 반환 촉구 결의안 제출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미국 연방 하원의원이 1968년 북한에 나포된 미 해군 정보수집함 푸에블로호의 반환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4일 전했다.

VOA에 따르면 공화당 소속 그렉 스튜비(플로리다) 의원이 12일(현지시간) 발의한 이 결의안은 북한의 푸에블로호 점유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이 선박은 나포 당시 공해상에서 통상적인 정보 수집 활동 중이었다며 반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푸에블로호는 1968년 1월 23일 승조원 83명을 태우고 북한 해안에서 40㎞ 떨어진 동해상에서 임무 수행 중 북한 초계정 4척과 미그기 2대의 위협을 받고 나포됐다.

북한은 그해 12월 미국이 북한 영해 침범을 사과하는 문서에 서명한 뒤 푸에블로호 승조원 82명과 유해 1구를 돌려보냈다. 다만 선체는 여전히 평양 보통강변에 전시해 둔 채 '승리'를 기념하는 박물관으로 활용하고 있다.

미국 의회는 푸에블로호 반환 문제를 꾸준히 제기해왔다.

한편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최근 북한이 미국에 압류된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의 반환을 요구하고 있는 데 대해 "지금이 푸에블로호의 반환에 대해 논의할 적절한 시기일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미(美) '푸에블로' 호 소개
북한 미(美) '푸에블로' 호 소개(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미국 정보수집함 푸에블로호 나포 48주년을 맞아 22일 관련사진을 보도했다.
통신은 "조선영해에 깊이 침입하여 정탐행위를 감행하다가 영웅적 조선인민군에 의하여 나포된 미제의 무장간첩선 '푸에블로' 호는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미제의 침략적 야망과 수치스러운 패망상을 온 세상에 폭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해군 소속 푸에블로호는 장교와 승무원 83명을 태우고 1968년 1월 23일 북한 동해에서 정보수집 업무를 하던 도중 북한에 나포됐으며 그 과정에서 1명이 사망했다.
푸에블로호 선체는 현재 북한 전승기념관 야외전시장인 보통강변에 전시돼 있다. 2016.1.22 photo@yna.co.kr

xi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4 09: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